'해투4' 한혜진과 결별 전현무 "위로가 안 되네요"[어저께TV]

OSEN
입력 2019.03.15 02:29

전현무가 한혜진과 결별 후 첫 녹화를 무사히 마쳤다. 

14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해피투게더4'에서는 ‘닥터 프리즈너’ 특집으로 꾸며졌다. 남궁민·김병철·최원영·권나라·이다인과 스페셜 MC 라이관린이 출연했다.
  
유재석이 라이관린에게 워너원 활동을 마무리한 소감을 물었다. 

라이관린은 "이제 형들 없이 혼자 해야하니까 외로움도 많이 느낀다"라며 "미래에 대한 불안감도 있다"고 털어놨다. 

이에 유재석은 옆에 있던 전현무를 바라보며 "오늘 여러모로 '혼자' 얘기는 안 해야겠다"고 언급했다. 전현무는 "감사하다"며 쓴웃음을 지었다. 

이어 남궁민은 전현무에게 "오랜만에 봤는데 잘생겨지셨다"고 칭찬을 했다. 

전현무는 "위로가 안 되네요"라고 했다. 유재석은 "이해해달라. 오늘 (전현무가) 까칠하다"고 말했다. 

또한 전현무가 게스트로 출연한 김병철에게 "긴장 많이 했냐. 그러면 MC들 속 터진다"고 하자, 유재석은 "예민한 것 같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전현무는 "예민해요"라고 대답했다.

이날 '닥터프리즈너' 주인공들이 출연해 다양한 에피소드를 풀어놨다. 

스카이캐슬에서 윤세아와의 케미가 대단했던 김병철. "첫 만남부터 의지가 많이 됐고 함께 작품 준비하면서 조언도 많이 받았다. 세아 조언 잘 들으니까 좋았다. 시키는대로 하려고 노력했다"고 미소를 지었다. 

윤세아를 이성적으로 생각해본 적이 있냐는 질문에 김병철은 "오히려 안 몰아줬으면 생각해봤을 것 같다"고 답했다.  

윤세아 생일에 김병철이 노래를 직접 불러줬다고. 김병철은 "생일을 알고 있어서 저녁에 같이 밥을 먹기로 했는데 촬영 때문에 취소됐다. 그때 세아가 '그러면 노래라도 불러달라고 해서 불러줬다"고 전했다. 

이에 남궁민은 "수상하네요"라고 미소를 지었다. 최원영도 "감이 살살 오네요"라고 말했다. 

최원영은 스포 트라우마를 고백했다. 지난 ‘해투’ 출연 당시 최원영은 드라마 ‘스카이 캐슬’의 향후 전개에 대해 “극 중 제가 불구덩이에 뛰어 들어가는 부분이 있다”며 스포 아닌 스포를 해 팬들의 상상력을 한껏 자극했다.

이어 최원영은 “내 스포 때문에 더 궁금해서 스카이 캐슬을 보셨을 것 같다”며 때아닌 시청률 요정임을 주장했다. 

최원영은 “아내 심이영조차 내용을 계속 물어봐서 거짓 스포를 하기도 했다”며 스포 지옥을 벗어나기 위한 몸부림을 공개했다. 
  
역대급 악역을 소화한 남궁민은 "김과장 때는 친근하게 다가오셨는데 리멤버 할 때는 꼬치 먹다가 사진이라도 찍히면 '꼬치 연쇄 살인마'라고 하신다. 평소에 쉽게 다가오는 분들이 리멤버 하고 나서는 어디 가도 아는 척을 안 하신다"라고 말했다. 이어 "폭력적인 연기를 할 때는 NG가 난적이 거의 없다. 19년 동안 연기하면서 없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rookeroo@osen.co.kr 
[사진] KBS 2TV 예능 '해피투게더4' 화면 캡처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