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 1회-안정 3이닝' 류현진, CIN전 4이닝 2실점...ERA.1.80

OSEN
입력 2019.03.15 09:01

류현진(31다저스)이 첫 1회의 아쉬움을 딛고 4이닝 피칭을 마쳤다.

류현진은 15일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렌치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와의 시범경기에서 선발로 등판해 4이닝 5피안타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시범경기 4번째 등판에 첫 실점을 한 류현진은 평균자책점 1.80을 기록했다.

1회 선두타자 선두타자 스캇 셰블러-야시엘 푸이그-스쿠터 제넷에서 연속 3안타를 허용해 만루 위기에 몰린 류현진은 제시 윈터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첫 실점을 했다. 이어 데릭 디트리치의 땅볼 뒤 호세 페라자에게 적시타를 맞아 2실점 째를 한 류현진은 터커 반하트를 삼진으로 막아 첫 이닝을 2실점으로 마쳤다.

첫 테이프는 아쉬웠지만 이후에는 완벽했다. 2회 호세 이글레시아스를 땅볼로 잡은 류현진은 필립 어빈과 셰블러를 각각 삼진과 땅볼로 막아내며 삼자범퇴로 이닝을 마쳤다.

3회 역시 땅볼 두 개와 삼진으로 깔끔하게 잡아낸 류현진은 4회 2사 후 반하트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리글레시아스를 범타로 막아내며 이닝을 끝냈다.

류현진은 5회 스캇 알렉산더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 bellstop@osen.co.kr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