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호선 탈선사고 복구...첫차부터 정상운행

이재은 기자
입력 2019.03.15 01:20 수정 2019.03.15 01:55
14일 오후 7시 22분쯤 지하철7호선 열차가 탈선해 승객들이 도봉산역으로 대피했다. /연합뉴스
탈선 사고가 난 지하철 7호선이 복구 작업을 마무리하고 15일 첫차부터 정상 운행한다.

지난 14일 오후 7시 22분쯤 지하철 7호선 수락산역에서 출발한 장암역행 열차가 도봉산역으로 이어지는 터널에서 탈선했다. 사고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터널 중간에서 열차가 멈춰서 승객 290여명이 걸어서 역까지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사고 발생 후 지하철 7호선 도봉산역~장암역 구간은 전면 운행이 중단됐고 나머지 구간도 서행 운행돼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이날 오후 8시쯤 도봉차량사업소에서 차량복구반이 출동해 열차 복구 작업을 시작했다.

현재 서울교통공사는 탈선 사고가 난 도봉산역 인근 철로에 사고 열차를 차량기지로 옮긴 뒤 철로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정확한 사고 원인 파악을 위해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베르나르 뷔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