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캄보디아 첫 일정은 동포간담회...훈센 총리 부부와 친교 만찬도

박정엽 기자
입력 2019.03.14 23:59 수정 2019.03.15 00:01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캄보디아에 도착해 현지 동포들과 만찬 간담회, 훈센 캄보디아 총리 부부와의 친교 만찬을 잇따라 가지며 첫 날 일정을 소화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전용기편으로 말레이시아를 출국해 캄보디아 프놈펜 공항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캄보디아에 오는 16일까지 2박 3일간 머물며 국빈 방문 일정을 진행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캄보디아 프놈펜 시내에 위치한 한 호텔에서 캄보디아에 거주중인 동포들과 간담회를 하고 "이번 순방에서 가는 곳(브루나이, 말레이시아)마다 한류 열풍이 우리 대표단을 반겨주었다"며 "우리 문화에 대한 자긍심과 함께 아세안과 한국을 이어주는 한류의 힘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캄보디아) 양국은 경제협력을 넘어 마음과 마음이 통하는 친구"라며 "양국 국민은 시련에 굴하지 않는 강인한 정신으로 현대사의 아픈 경험을 딛고 일어나 번영을 이뤄가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캄보디아는 2050년 고소득국에 진입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며 "양 국민의 협력으로 '한강의 기적'이 '메콩강의 기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이어 "여러분이 캄보디아 국민과 함께 흘린 땀이 양국의 우정을 더욱 두텁게 하고 있다. 공동번영의 미래를 여는 힘이 되고 있다"며 "대통령으로서 각별한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해외에 체류하는 우리 국민을 보호하는 것은 정부의 최우선 과제 중 하나"라며 "지난 1월15일 '재외국민보호를 위한 영사조력법'이 공포됐다. 동포 여러분이 해외 어느 곳에 계시든지 해외공관의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이어 "작년 5월부터 해외 사건사고와 재난에 대응하는 '해외안전지킴센터'를 24시간 365일 가동하고 있다. 여러분이 뜻하지 않은 사건과 사고를 만나도, 예상치 못한 재난에 처해도 가장 먼저 달려가는 대한민국이 되겠다"며 "내일 훈센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양국에 거주하는 자국 국민들과 기업의 안전과 권익증진 방안을 중점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특히 우리 동포들의 안전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양국 간 '형사사법공조조약' 체결을 추진하겠다"며 "또한 금융와 농업, 인프라 분야에서 협력을 더 구체화해 양국 국민의 삶이 실질적으로 나아질 수 있도록 협의해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동포간담회 직후에는 훈센 총리 부부와 친교 만찬을 했다. 이날 만찬은 다음날인 15일 정상회담 후 국빈 만찬과 별도로, 훈센 총리의 요청으로 두 정상 부부만 참석하는 형태의 행사다. 청와대는 이와 관련 "훈센 총리 쪽에서 공식 회담과 별도로 친교의 시간을 갖고 싶다고 요청했다"며 "훈센 총리가 대통령 숙소로 찾아온다"라고 설명했다.

미래탐험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