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살해' 베트남女 "나는 잘못 없어…신은 알고 있다"

이경민 기자
입력 2019.03.14 17:14
북한 김정남 살해 용의자 도안 티 흐엉(31)이 말레이시아 검찰의 석방 불허 결정에 "신은 내가 아무 잘못을 저지르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14일 말했다.

이날 말레이시아 검찰은 김정남 살해 혐의로 기소된 흐엉에 대한 베트남 정부의 석방 요구를 거부했다. 함께 기소된 인도네시아 국적 여성 시티 아이샤(27)는 지난 11일 석방됐지만 흐엉은 계속해서 재판을 받게된 것이다.

김정남 살해 혐의의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이 2019년 3월 14일 말레이시아 법원에서 석방 불허 통보를 받고 나와 눈물을 흘리고 있다. /EPA 연합뉴스
검찰의 결정이 내려지자마자 흐엉의 두 손에는 다시 수갑이 채워졌다. 흐엉은 흐느껴 울며 "신은 시티와 내가 아무런 잘못을 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와 가족에게 연락해서 날 위해 기도해달라고 말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흐엉은 함께 기소됐다가 앞서 풀려난 아이샤에 대해선 "그가 풀려났다고 해서 내가 화가 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흐엉의 변호인은 검찰의 결정에 한 쪽의 입장만 편애한 "차별적인 결정"이라고 반발했다. 그는 "검찰이 공정하고 정의로운 결정을 내리지 않은 것에 불만을 표시한다"고 했다.

법원은 이날 예정됐던 흐엉의 1심 재판을 다음 달 1일로 연기했다. 변호인이 흐엉의 신체 상태가 좋지 않다며 연기를 요청했다. 재판장에 앉은 흐엉의 얼굴은 창백하고 핼쓱했다. 변호인은 아이샤가 석방된 이후 흐엉은 3일동안 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전했다.

김정남 암살 사건은 2017년 2월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두 여성이 김정남의 얼굴에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를 발라 사망케 한 사건이다. 살해 혐의로 기소된 아이샤와 흐엉은 당시 리얼리티 TV 프로그램용 몰래카메라를 찍는다는 북한 사람들의 말에 속아 살해 도구로 이용됐을 뿐이라고 주장해왔다.


미래탐험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