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조전 음악회 '시인의 사랑-독일, 오스트리아'로 출발

뉴시스
입력 2019.03.14 16:59
덕수궁 '석조전 음악회'
덕수궁에서 클래식 음악회가 열린다.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는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과 함께 27일부터 6월까지 매달 '문화가 있는 날'인 마지막 주 수요일 덕수궁 석조전에서 상반기 '석조전 음악회'를 개최한다.

피아니스트 김영환이 석조전 고종 황제 앞에서 연주했다는 기록을 바탕으로 2015년 첫선을 보였다.

이번 음악회는 지난해 3월 덕수궁과 업무협약을 한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이 기획했다. '금호아시아나 솔로이스츠'와 초청 음악가들이 출연한다. 27일 '시인의 사랑-독일, 오스트리아'는 시를 사랑한 슈베르트와 슈만의 향연이다. 4월24일은 장애인을 초청해 '봄의 속삭임-독일, 오스트리아'를 들려준다. 5월29일에는 '빛의 회화-프랑스'가 울려퍼진다. 6월26일에는 '보헤미안의 발자취-체코'를 주제로 보헤미안의 애환이 담긴 체코 음악을 소개한다.

덕수궁관리소 웹사이트(예약신청)에서 공연 1주 전 수요일인 20일, 5월22일, 6월19일 오전 10시부터 선착순 90명씩 신청받는다. 65세 이상과 외국인은 10석에 한해 현장에서 신청할 수 있다. 단, 4월24일 공연은 장애인 특별 초청 음악회여서 일반 신청은 받지 않는다. 무료.
미래탐험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