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칭' 강예원 "갑상선 항진증으로 43kg까지 빠져..자다가 잘못될까봐 겁나"

스포츠조선=이승미 기자
입력 2019.03.14 11:34
영화 '왓칭' 제작보고회가 14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제작보고회에서 배우 강예원이 입장하고 있다. '왓칭'은 회사 주차장에서 납치 당한 여자(강예원)가 자신을 조여오는 감시를 피해 필사의 탈주를 감행하는 공포 스릴러다.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9.03.14/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강예원이 갑상성 항진증 투병에 대해 이야기 했다.
14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왓칭'(김성기 감독, 스토리공감 제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강예원, 이학주, 김성기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갑상선 항진증임에도 불구하고 촬영에 임했다는 강예원, 그는 "사실 제가 사실 촬영할 때는 제가 갑상선에 문제가 있는지 몰랐다. 그냥 피곤하고 두 세 배로 먹는데도 살이 찌지 않아 이상하다고만 생각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촬영이 끝나고 나니 몸무게가 43kg 까지 빠졌다. 저는 그냥 제가 다이어트가 잘 받는가 보다 싶었다. 여지껏 힘든 다이어트가 이제 잘되는구나 그냥 그랬다. 그런데 43kg 아래로 내려가고 맥박이 너무 빨리 뛰어서 제가 자다가 어떻게 되지 않을까 싶었다. 그래서 검사를 받았더니 갑상선 항진증이라는 걸 알게 돼서 약을 먹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강예원은 "원래 제 신조가 잠은 죽어서 자자 였다. 그런데 아프고 보니 제 몸을 혹사 시켰던게 후회가 된다. 지금이라도 열심히는 살 돼 몸을 돌보면서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지금은 많이 좋아졌다"고 덧붙였다.
한편, '왓칭'은 어느 날 갑자기 회사 지하주차장에서 납치당한 여자(강예원 분)가 자신을 조여오는 감시를 피해 필사의 탈주를 감행하는 공포 스릴러 영화다. 김성기 감독의 첫 연출작으로 강예원, 이학주, 주석태, 임지현, 김노진 등이 출연한다. 4월 개봉.
smlee0326@sportschosun.com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