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골 2도움' 메시, 바르셀로나-리옹전 MOM-최고 평점 독식

OSEN
입력 2019.03.14 08:39

[OSEN=이균재 기자]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올림피크 리옹전 경기 최우수선수와 최고 평점을 싹쓸이했다.

바르셀로나는 14일(한국시간) 새벽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노우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서 리옹을 5-1로 대파했다. 앞서 1차전 원정서 0-0으로 비겼던 바르셀로나는 합계 5-1로 여유있게 앞서며 8강에 올랐다.

축구신 메시가 경기를 지배했다. 홀로 2골 2도움을 기록하며 바르셀로나의 5골 중 4골에 관여했다. 보여줄 수 있는 건 다 보여줬다. 전반 17분 페널티킥서 파넨카킥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2-1로 앞선 후반 33분엔 리옹 수비수들을 추풍 낙엽처럼 쓰러트린 뒤 추가골을 뽑아냈다. 36분과 41분엔 군더더기 없는 패스로 피케와 뎀벨레의 골을 도왔다. 해결사부터 도우미까지 완벽에 가까운 활약이었다.

메시는 UEFA가 선정한 경기 최우수선수(MOM)에 뽑히며 활약을 인정받았다. 영국 스카이 스포츠도 양 팀 선수 중 유일하게 메시에게만 평점 9를 주며 MOM으로 꼽았다.

최고 평점도 응당 메시의 몫이었다. 유럽축구통계전문 영국 후스코어드는 메시에게 평점 만점인 10을 주며 MOM으로 선정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