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또 터졌다" FT아일랜드 최종훈 음주운전 무마 의혹, 경찰 '특수수사팀' 구성

스포츠조선=문지연 기자
입력 2019.03.13 16:28
불법 몰카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방송인 정준영이 12일 오후 미국 LA에서 인천공항으로 귀국했다. 정준영이 일체의 입장표명 없이 입국장을 나오고 있다. 인천공항=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3.12/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버닝썬 특수수사팀을 구성한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1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성매매 알선 혐의의 승리와 불법 동영상을 촬영·유포한 혐의의 정준영, 그리고 버닝썬 사태와 관련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민 청장은 "경찰청 수사국장을 책임자로 하는 합동 점검단을 편성해 수사 하나 하나를 지도 지휘하면서 외압이나 내부 문제에 의해 수사의지가 꺾이거나 왜곡되는 일이 없도록 철저히 지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경찰 유착에 고위급 경찰이 유착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연예계를 흔들 사건이 또 터졌다. FT아일랜드의 최종훈이 음전운전 무마 의혹에 휩싸였다. 그는 3년 전인 2016년 3월 술을 마시고 운전하다 서울용산경찰서 소속 경찰에 적발됐다. 하지만 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해달라고 경찰에 부탁했고, 현재까지도 문제없이 연예계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그러나 '경찰이 뒤를 봐준다'고 자랑스럽게 단톡방에 올린 글이 이번 수사과정에서 포착됐다. 경찰은 "(음주운전은) 정식 사고 처리해서 벌금을 받은 사안이다. 음주단속에 적발됐는데 연예인이니까 언론에 나올까 두려워서 거기 있는 다른 사람을 부탁해서 보도 나오는 것을 막았다는 취지의 카톡"이라며 "경찰 유착 의혹이 있었는지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 청장은 또 "유착비리에 최고위층이 연루돼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감사관실 내부에 비리 수사대 등 감찰 역량을 총동원해 철저히 감찰하겠다"며 "만약 감찰 과정에서 어떤 비리나 범죄가 발견되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히 단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의 카카오톡 대화내용에 '경찰총장'이라는 말이 나온 것에 대해서 경찰 측은 부인했다. 하지만 민 총장은 "마치 자기들이 하는 것에 대해 '딜' 봐주고 있는 듯한 뉘앙스의 표현이 나온다. 따라서 연루자가 있는지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또 "수사팀 수사뿐 아니라 감사관실 내부비리수사대 등 감찰역량을 총 동원해서 철저히 수사, 감찰해 나가고 이 과정에서 비위나 범죄가 발견될 경우 철저히 단죄하겠다"고 덧붙였다.
lunamoon@sportschosun.com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