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드라마 '시크릿(가제)' 출연 최종 확정[공식]

스포츠조선=김준석 기자
입력 2019.02.15 08:34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배우 박해진이 119특수구조 대원이 되는 돈과 명예의 화신 강산혁 역할로 2019년 첫 드라마를 확정 지었다.
박해진의 출연 확정으로 화제가 된 드라마는 '시크릿(가제)'으로 올 상반기 촬영 예정이다.
'시크릿'은 현실적인 욕망을 지닌 인물들이 각자 행복하지 않은 기억으로 입은 마음의 상처를 '숲'이라는 공간에 모여들면서 치유해나가고 행복의 본질을 깨닫는 내용을 그린 작품이다.
복잡하고 피곤한 생활 속에 늘 '힐링'을 찾는 현대인들에게 진한 감동과 인간애의 메시지를 전하는 드라마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SBS '피아노' '스타일' 등 다양한 장르를 오가며 굵직한 작품을 성공시킨 오종록 감독이 연출을 맡고 2002년 KBS 극본 공모 최우수상을 수상하고 드라마 스페셜 '끝내주는 커피', 미니시리즈 '백설공주' 등 휴머니즘과 서정성이 짙은 작품을 보여준 이선영 작가가 집필한다.
극중 박해진은 헬기를 타고 사람을 구조하는 119특수구조 대원 강산혁 역으로 산혁은 그림 같은 외모와 동물적 감각, 비상한 머리까지 갖춘 '로망남'으로 매사 완벽하지만 어린 시절의 기억을 잃은 채 살아가는 인물로 분한다.
박해진은 지난 2016년부터 꾸준히 소방관 지원 봉사·기부 활동을 이어가며 2018년에는 소방청 명예소방관으로도 임명돼 화재 안전 홍보영상에서도 소방관으로 촬영하는 등 실제 119구조 대원 역할과 인연이 깊다.
이처럼 소방관 활동에 대한 이해가 깊은 박해진이 보여주는 구조 대원이 어떤 모습으로 표현될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박해진은 2월 밸런타인데이 기념 일본 팬미팅 등 해외 활동과 함께 상반기 '시크릿' 촬영에 돌입하며 누구보다 바쁜 한 해를 열 예정이다.
narusi@sportschosun.com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