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5·18논란 의원 3명 黨윤리위 회부”

유병훈 기자
입력 2019.02.12 13:03
"김진태·김순례·이종명 국민 욕보여"
"저도 관리책임, 함께 윤리위 회부할 것"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5·18 공청회에서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을 당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하겠다"고 했다. 또 자신에 대해서도 관리책임을 물어서 당 윤리위원회에 "비대위원장인 나의 관리감독 책임도 엄중히 따져달라"고 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5.18 북한군 개입설’을 계속 주장하는 것은 보수를 넘어 국민을 욕보이는 행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비대위원장은 "공당의 국회의원이 이런 주장에 판을 깔아주는 행동도 용인돼서는 안 된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국회에서 '5.18 망언' 관련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김 비대위원장은 앞서 3명의 의원이 5.18과 관련해서 강경한 발언을 한 사실 뿐 아니라, 지만원씨 등을 초청해 공청회를 개최한 부분에 대해서도 책임을 묻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김 비대위원장은 "김용태 사무총장에게 진상에 대한 조사 보고를 받은 결과, 행사에서 발표된 내용이 심각했다"면서 "일부 발제 내용 중에는 헌정질서 문란 행위자를 옹호하는 대목도 있었다"고 했다. 또 "이 행사에 참석한 우리당 의원들의 발언 역시 부적절했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5.18과 관련된 한국당의 공식 입장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 민주화 운동’이었다는 것"이라며 "이같은 입장은 지난 1993년 김영삼 전 대통령의 선언 이후 두 전임 대통령 기간에도 일관되게 견지해왔고, 앞으로도 변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5·18과 관련한 진실을 왜곡하거나, 그 정신을 폄훼하는 어떠한 시도에도 단호히 반대한다"고 했다.

아울러 김 비대위원장은 "저 역시 이를 미리 막지 못한 책임이 크다"며 "당 중앙윤리위에 비대위원장인 저의 관리 감독 책임도 엄중히 따져주실 것을 요청 드린다"고 했다. 자기 자신을 관리감독 책임을 물어서 윤리위에 회부시킨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김용태 사무총장은 "당 윤리위 규정에 따라, 오늘 김 위원장의 요구를 윤리위원장에게 전달해서 윤리위 소집을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김진태 의원이 2.27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로 출마하고, 김순례 의원이 여성최고위원에 출마하는 것과 관련해 "기자회견 자체가 (해당 후보들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출마 관련 사항을 포함해) 윤리위가 신속하게 여러 입장을 정리해 결론낼 것"이라고 했다.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 당규에 따르면, 당에 극히 유해한 행위를 하거나 현행 법령 및 당헌·당규·윤리규칙을 위반해 민심을 이탈케 했을 때 등에 대해 △제명 △탈당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 등 징계가 가능하다.

‘당원권 정지’의 경우 최소 징계기간이 1개월이기 때문에, 전대에 당 대표 후보로 출마한 김진태 의원이나 최고위원으로 출마한 김순례 의원가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을 경우 오는 27일 전대 출마가 불가능하게 된다.

이에 대해 김진태 의원은 "나를 심판할 수 있는 건 전당대회에서 당원이지 윤리위원이 아니다"라면서 "앞만 보고 가겠다"고 했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