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폄훼' 김순례 사과 이어 이종명 "매우 송구"

김명지 기자
입력 2019.02.12 11:34 수정 2019.02.12 12:08
李, "5.18 北검증, 명단 공개되면 의원직 사퇴"
앞서 사과한 김순례도 "허위 유공자 걸러야"
김진태, 오늘 광주광역시 한국당사 방문

‘5·18 폄훼’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자유한국당 이종명<사진> 의원은 12일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 주최자로서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키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는 매우 송구하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이같이 밝힌 뒤 이어서 "다만, 여야가 합의해 마련된 ‘5.18 진상규명법’의 제3조 조사범위에 명시된 북한군 개입 여부 및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한 검증과 다양한 의견 수렴은 국회의원으로서의 기본 임무"라고 했다.

이어 "5.18과 관련된 두 가지 큰 쟁점인 북한군 개입,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해 이념논쟁이 아닌 승복력 있는 검증, 그리고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는 5.18 유공자 명단 공개가 즉각 이뤄지면 징계, 제명이 아닌 저 스스로 국회의원 직에서 물러나겠다"고 했다.

이어 "5.18 당시 북한군 개입 여부가 명명백백히 규명되어 순수하게 민주화운동으로 희생된 광주시민의 명예가 회복되고, 명(命)에 의거하여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다 희생된 국군의 명예가 회복된다면 우리는 더 이상의 갈등과 분열을 종식시키고 다음세대에게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넘겨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물의를 빚은데 대해서 사과는 했지만 북한군 조작 검증과 유공자 명단 공개 요구 입장은 유지한 것이다.

앞서 같은 당 김순례 의원은 지난 11일 사과문에서 "토론회에서 제기된 북한군개입설을 비롯한 각종 5.18관련 비하발언들은 자유한국당의 공식입장이 아닐뿐더러 본 의원 역시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었다. 김순례 의원은 북한군 개입설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명확히 밝힌 것이다.

다만 김순례 의원은 유공자 선정 기준과 관련해서 "좀 더 선정기준을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만들어서 ‘허위 유공자’를 철저히 걸러내는 것이 ‘유공자’ 분들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고 생각했다"며 "다시 한 번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만 말했다.

반면 같은 당 김진태 의원은 지난 11일 페이스북 글에서 "작년에 여야합의로 제정된 5.18진상규명법에 의하면 '북한군 개입여부'를 진상규명하도록 돼 있다"면서 "이번에 5.18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 국민혈세가 들어갔으므로 우리는 알권리가 있다"고 했었다.

김진태 의원은 12일 광주광역시 북구의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사를 방문했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