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김무성 "북한군 개입 불가능"… 보수 인사들 "우파, 조롱거리 돼"

원선우 기자
입력 2019.02.12 03:01

당 안팎서 5·18발언 비난 빗발… 김병준 "징계없다"→"진상조사"
김순례 "잘못된 표현 사과"… 유공자 진위 여부는 계속 따지기로

서청원(왼쪽), 김무성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11일 5·18 민주화 운동 관련 '망언'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해 미온적 태도를 보이다가 당 안팎의 비난이 커지자 뒤늦게 "진상 조사를 하겠다"며 대국민 사과를 했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까지만 해도 "징계 등을 논의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회의 후 "우리 당 문제니까 다른 당은 너무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며 "(의원들 발언은) 당내 소수 의견"이라고 했다.

그러나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다른 야당까지 한국당 의원 3명의 징계 요구에 동참하는 등 정치적 고립 상황에 몰리자 한국당 분위기가 달라졌다. 비박 중진 김무성 의원은 "일부 의원의 (5·18 관련) 발언은 민주자유당과 문민 정부를 계승하는 한국당의 역사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친박 좌장 무소속 서청원 의원도 가세했다. 서 의원은 "과거 조선일보 기자로서 9박 10일간 취재했던 5·18 현장은 금은방 한 곳, 도청 문서 하나 훼손된 것 없는 숭고한 민주화 운동이었다"고 했다. 5·18 당시 계엄사에서 근무했던 서정갑 국민행동본부 본부장도 "우파 진영이 조롱거리가 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북한군 개입설'에 대해서도 "국군을 모독하는 것" "절대 불가능한 일"이라고 했다.

보수 진영에서도 비판이 커지자 '5·18 유공자 괴물 집단' 발언을 했던 김순례 의원은 "잘못된 표현으로 물의를 일으킨 부분을 사과한다"고 했다. 5·18 북한군 개입설에 동조했던 김진태 의원도 "'진짜 유공자'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다"라고 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이날 오후 "문제가 된 행사의 개최 경위 등 진상을 파악해보라"고 지시하면서 "국민과 광주(光州) 시민께 죄송하다"고 했다.

한국당은 그러나 5·18 유공자의 '진위(眞僞)' 문제는 계속 따지겠다는 입장이다. 최병길 비대위원은 "민주화 희생자 이외 희생자로 둔갑한 사람이 있다면 가려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조선일보 A4면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