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폄훼 발언' 김순례, "5·18 유공자께 사과"

김명지 기자
입력 2019.02.11 18:14
"제 발언으로 상처받은 국민·유공자·유족에 사과"


‘5·18 폄훼’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사진>이 11일 "이유를 불문하고 제 발언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5·18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5·18 민주화운동은 1993년 김영삼 정부가 들어서면서 국가 차원의 재평가가 이뤄졌으며 그 역사적 상징성에 대해서는 어떠한 이견도 있을 수 없다"고 했다.

한국당 원내대변인을 맡고 있는 김 의원은 "제 발언이 섞여 와전된 부분이 있어 바로잡고자 한다"며 "토론회에서 제기된 북한군 개입설을 비롯한 각종 5·18관련 비하 발언들은 한국당의 공식입장이 아닐뿐더러 본 의원 역시 동의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공청회에서 "종북 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 발언에 대해 그는 "제가 이야기한 부분은 오로지 5·18 유공자 선정 관련해서 허위로 선정된 부분이 있다면 바로 잡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좀 더 선정 기준을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만들어서 '허위유공자'를 철저히 걸러내는 것이 '유공자' 분들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전달과정에서 잘못된 표현으로 물의를 일으킨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다시 한 번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숙였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