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 김무성 “5·18 폄훼 의원들 사과해야"

유병훈 기자
입력 2019.02.11 15:39 수정 2019.02.11 17:16
徐, "해당 의원들 국민앞에 사과해야"
김무성도 "크게 잘못" 김진태 책임론 제기
권영진 대구시장 "당 돌아가는 꼴 가슴 터져"

서청원 무소속 의원
8선(選)의 무소속 서청원 의원은 11일 "5·18은 재론의 여지가 없는 숭고한 민주화 운동"이라고 했다.

서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객관적인 사실을 잘 알지 못하는 자유한국당의 일부 의원들이 보수논객의 왜곡된 주장에 휩쓸렸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 의원은 "해당 의원들은 이 기회에 이런 생각을 바로잡고 국민 앞에 간곡하게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지난 8일 국회에서 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등이 주최한 토론회에서 ‘북한군 600명 침투설’ 등의 발언이 나온데 대해, ‘친박계 좌장’으로서 작년 지방선거 패배에 책임지고 한국당을 탈당한 서 의원이 입장을 밝힌 것이다.

그는 "나는 5.18 당시 조선일보의 기자로서 광주에 특파돼 현장을 취재했다. 현장을 직접 취재한 기자로서 당시 600명의 북한군이 와서 광주시민을 부추겼다는 것은 찾아볼 수 없었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고 했다. 그는 "나는 광주 시민들의 높은 시민의식을 현장에서 생생하게 지켜봤고, 광주시민들의 높은 시민의식에 감복한 내용을 기사화하기도 했다"고 했다.

서 의원은 "이미 역사적·사법적 평가가 끝난 상황에서 불필요한 논란을 다시 일으키고, 이것이 정치쟁점화 되는 것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어리석은 행동이나 소모적인 정치쟁점이 국론을 분열시키는 불행한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했다.

‘비박계 좌장’으로 꼽히는 김무성 의원도 이날 "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민주화운동에 관한 발언은 크게 잘못됐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일어난 상황에 대해 크게 유감을 표시하며, 해당 의원들이 결자해지의 자세로 국민의 마음을 풀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 땅의 민주화 세력과 보수 애국세력을 조롱거리고 만들고, 안보를 책임지고 있는 우리 국군을 크게 모독하는 일"이라고 했다. 이어 "이번 발언은 한국당이 지향하는 자유민주주의 가치에 전혀 부합하지 않으며 역사의 진실을 외면한 억지주장"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누가 뭐래도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상징하며, 역사적 평가와 기록이 완성된 진실"이라면서 "역사적 평가가 끝난 5.18을 부정하는 것은 의견 표출이 아니라 역사 왜곡이자 금도를 넘어서는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일부 의원의 잘못된 발언이 앞서간 민주화 영령들의 뜻을 훼손하고 한 맺힌 유가족들의 마음에 더욱 큰 상처를 냈다"고도 했다. 김 의원은 김영삼 전 대통령이 이끌었던 민추협 출신으로 한국당 내 민주화 운동 세력 출신 중 한명이다.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지난달 2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토론, 미래 : 대안찾기'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 10일 밤 페이스북에서 "요즘 당 돌아가는 꼴을 보니 가슴이 터질 것 같다"고 했다.

권 시장은 "황당한 웰빙단식, 국민 가슴에 대못박는 5.18관련 망언, 당내 정치가 실종된 불통 전당대회 강행, 꼴불견 줄서기에다 철지난 박심 논란까지 (이어지고 있다)"면서 "지지율이 좀 오른다고 하니 오만·불통·분열의 고질병이 재발한 것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갈 길은 아직도 멀고, 걸음은 더딘데 눈앞에는 첩첩산중"이라며 "제발 정신들 좀 차리자"고 했다.

8일 토론회에 참석했던 김순례 의원은 이날 입장문 발표를 통해 "이유를 불문하고, 제 발언으로 인해 상처 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5.18 유공자과 유족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은 1993년 김영삼 정부가 들어서면서 국가차원의 재평가가 이루어 졌으며, 그 역사적 상징성에 대해서는 어떠한 이견도 있을 수 없다"면서 "토론회에서 제기된 북한군개입설을 비롯한 각종 5·18관련 비하발언들은 한국당의 공식입장이 아닐뿐더러 본 의원 역시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다만 제 발언 중 와전된 부분이 있다"며 "저는 오로지 5·18 유공자 선정 관련해서 허위로 선정된 부분이 있다면 바로 잡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다만 "전달과정에서 잘못된 표현으로 물의를 일으킨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공시지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