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검찰이 특감반 사건 부실·은폐 수사"

유병훈 기자
입력 2019.02.11 15:09 수정 2019.02.11 16:56
한국당, "특감반원 감찰 내용조차 수사 안해"
김태우 "텔레그램 증거 다 남아" 검찰 압박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김도읍 위원장(왼쪽 네번째)이 발언하고 있다. 김 위원장 오른쪽은 김태우 전 수사관.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11일 "검찰은 김태우 전 수사관을 비롯한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전원에 대해 수사해야 한다"고 했다.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단장을 맡고 있는 김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현재까지 김태우 수사관 제외한 나머지 특감반원들에 대한 수사가 전혀 이뤄지고 있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검찰 수사의) 핵심은 당시 청와대 특감반원들이 어떤 형태로 누굴 불법 감찰하고 어떤 형태로 누구의 비위를 묵살하고 공직 임명을 강행했는지 두 가지"라며 "이 수사의 가장 기본적인 첫 출발은 당시 특감반원들이 했던 감찰 내용들"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청와대 특감반원들이 행한 감찰 내용에 대해 수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이는 검찰의 명백한 직무유기이며, 부실·은폐 수사를 계속하면 특검을 주장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김 의원은 "정부와 여당은 김태우 전 수사관을 파렴치한 것처럼 몰고가면서 개인 일탈이라고 치부해버렸지만 지금까지 저희들이 확인한 바에 따르면 언론에 보도된 모든 것이 사실로 확인됐다"고도 했다.

김 의원은 검찰을 압박하면서 부실수사가 이뤄질 경우 앞서 지난달 10일 한국당이 발의한 김태우 수사관 및 신재민 사무관 관련 특검법이 추진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한 것이다.

당 진상조사위원인 민경욱 의원도 "청와대의 내부 불법 사찰과 부정행위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답해야 할 초 권력형 비리"라며 "문재인 정권은 야당 정치인을 탄압하고 공익제보자를 겁박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이 자리에는 김태우 전 수사관도 참석했다. 김 전 수사관은 "드루킹 수사상황을 알아보라는 텔레그램 문자 내역이 다 남아있다"고 했다.

이어 "사건에 대한 물증이자 청와대가 부인해 온 불법 사찰에 대한 전반적 방증으로 볼 수 있다"며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