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빌리버블!언빌리버블!" 손흥민 다이빙 판정에 성난 포체티노

스포츠조선=전영지 기자
입력 2019.02.11 10:04
<저작권자(c)Action Images via Reuters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손샤인' 손흥민(27·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경기 연속골에 성공했다.손흥민은 10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2018~2019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홈 경기에서 2-1로 앞선 후반 추가시간 쐐기골을 터뜨리며 팀의 3대1 승리, 4연승을 이끌었다. 지난달 31일 왓포드전(2대1승), 3일 뉴캐슬전(1대0승)에 이은 3경기 연속골 시즌 15호 골, 리그 11호 골이다.
<저작권자(c) Action Images via Reuters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날 손흥민의 골 장면과 함께 전반 15분 옐로카드 장면은 잉글랜드 현지에서 뜨거운 화제가 됐다. 손흥민이 전반 15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상대 수비수 해리 맥과이어에게 걸려 넘어졌지만, 페널티킥 대신 '다이빙' , 시뮬레이션 액션으로 경고를 받았다. 레스터시티의 거센 공격이 이어지며 2-1로 앞서던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폭풍 질주' 쐐기포는 그래서 더 짜릿했다. 상대 진영에서 무사 시소코가 찍어찬 볼을 이어받은 손흥민은 하프라인 뒤에서부터 폭풍 질주한 뒤 침착하게 왼발로 마무리하며 승점 3점을 확정지었다.
EPA<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경기 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마이클 올리버 주심의 판정에 대해 "언빌리버블!"이라는 표현을 수차례 쓰며 항의의 뜻을 전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올리버 주심은 지난 9월 리버풀전에서도 토트넘의 페널티킥 상황을 묵살한 바 있다. 포체티노 감독은 "분명 페널티였다. 그리고 그때와 똑같은 심판이다"라며 항의했다. "나는 실수를 용인하는 사람이다. 하지만 이번 것은 이상하다. 소니의 상황은 너무 확실했다. 나는 이상황에 정말 실망했다. 우리가 주심을 속이는 팀이라고 생각하는가? 우리는 피치 위에서 가장 깨끗한 사람들이다. 우리는 정말 좋은 사람들이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조선일보 구독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