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5.18막말' 김진태 등 출당시켜야"

선정민 기자
입력 2019.02.11 09:50 수정 2019.02.11 11:11
李, 방미 중 메시지 통해 김진태 의원 등 질타
홍영표, "反나치법 발의..역사왜곡 처벌해야"
5.18 단체, 오후 국회 항의 방문해 단식 예정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과 정의당 등 야 4당은 11일 ‘5.18 폄훼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해 "제명 또는 출당시켜야 한다"고 했다.

5.18 단체 회원들은 이날 오후 4시 국회를 항의 방문해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어서 단식농성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을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가 10일(현지시간) 워싱턴에 있는 주미대한제국공사관을 방문해 시설을 관람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문 의장. /연합뉴스
방미중인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윤호중 사무총장이 대독한 메시지를 통해 "자유한국당은 세 의원의 망동에 대해 당장 국민앞에 사과하고 출당 조치 등 모든 조치를 취하기 바란다"고 했다.

이 대표는 앞서 한국당 의원 3명이 참석한 5.18 토론회에 대해 "5.18 모독회였다. 깊은 분노와 유감을 표한다"며 "천인공노할 망언 뿐 아니라 국회의원의 발언이라고 믿기 어려운 망언"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 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이종명 의원은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었다'는 것을 밝혀내야 한다"고 했고 같은 당 김순례 의원은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했다. 공청회를 공동 주최한 김진태 의원은 "5·18 문제만큼은 힘을 모아 투쟁해 나가자"고 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민주당은 5.18의 역사적 사실과 숭고한 희생에 대해서 모독하는 것을 묵과할 수 없다"며 "이미 30년전에 국회 광주 진상조사 특위와 청문회 활동을 통해서 역사적 사실이 밝혀졌고 그 결과에 따라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까지 구속돼 처벌받은 바 있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도 "역사 쿠데타이자 민주주의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며 "5.18 민주화 운동을 부정하지 않는다면 한국당은 말이 아닌 행동으로 진심을 보이라"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중대한 역사 왜곡을 처벌하는 법률 제정도 당론으로 추진하겠다"며 독일의 '반나치 법'을 거론했다.

‘반나치법’은 나치를 상징하는 깃발, 슬로건을 활용하는 등의 행위를 할 경우 징역형으로 처벌하는 내용이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은 우연이 아니라 조직적인 헌정 파괴"라며 "한국당이 탄핵과 국정농단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박 최고위원은 "황교안 전 총리를 포함한 한국당 당권주자들이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고도 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라디오에 나와 "국회의원직 제명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지금 야당과 적극적인 협의 중에 있다"고 했다.

그는 "국회 차원에서 윤리위 징계도 검토 중"이라고 했다.

이날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도 라디오에 나와 "(한국당이) 관련된 세 의원들에 대해서는 출당 조치를 먼저 해야 된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분들 의견이 사실은 자유한국당에 대한 해당 행위"라며 "(그대로 둘 경우) 자유한국당이 5.18을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저버릴 수가 없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왼쪽)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박주선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5.18 폄훼 발언을 한 의원 3명을 징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조선일보 구독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