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그래미 레드카펫서 컴백 계획 발표.."새 앨범? 곧 나와"[Oh!쎈 레터]

OSEN
입력 2019.02.11 09:11

[OSEN=박소영 기자] 방탄소년단이 국내 최초로 ’2019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한 가운데 전 세계 아미 팬들에게 컴백 계획을 알렸다. 

10일(현지 시각) 미국 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드’에 방탄소년단은 베스트 레코딩 패키지 부문에 후보로 지명됐지만 아쉽게 트로피를 놓쳤다. 하지만 시상자로 위풍당당하게 초대 받아 레드카펫에 섰다. 

방탄소년단이 도착했다는 소식에 레드카펫 진행자들은 BTS와 아미 팬들을 연호하며 크게 기대했다. RM, 슈가, 뷔, 진, 정국, 지민, 제이홉은 멋진 턱시도 자태를 뽐내며 그래미 레드카펫 위에 올라 전 세계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특히 MC들은 방탄소년단이 인터뷰 장소에 도착하자마자 “전 세계 아미 팬들이 너무 너무 궁금해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은 언제 나오는가. 봄인가 여름인가?”라고 물었고 리더 RM은 팀을 대표해 “곧 나온다”고 답했다. 

앞서 국내 한 매체는 방탄소년단이 5월 컴백을 목표로 앨범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OSEN에 "컴백일은 확정되면 공식적으로 알릴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국내 보도의 내용을 미국에서도 궁금해하는 터라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에서 관련 질문이 나온 걸로 보인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뮤직어워드’, ‘아메리칸 뮤직어워드’에 노미네이트 된 것은 물론 트로피까지 따냈다.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중 ‘그래미 어워드’까지 마침내 접수하며 월드와이드 행보를 걷고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