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국제트래블마트(SITM)·한국국제관광전(KOTFA) 통합 MOU 체결

스포츠조선=김형우 기자
입력 2019.01.31 14:08
SITM 2018
서울국제트래블마트(SITM)·한국국제관광전(KOTFA) 통합 MOU 체결
제33회 한국국제관광전(2018)
6월 6~9일 코엑스서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 공동개최
서울국제트래블마트(SITM)와 한국국제관광전(KOTFA)이 하나로 통합된다.
국내 최대 규모의 서울국제트래블마트를 주최하는 서울시와 한국국제관광전 주최사인 ㈜코트파는 두 행사를 통합해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Seoul International Tourism Industry Fair / SITIF)'로 확대 개최키로 하고 29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아울러 서울시민들에게 관광복지 차원에서 다양한 관광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관람객 전원에게 무료입장 혜택을 주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오는 6월 6~9일에 서울 삼성동 코엑스 A홀, B1홀, E홀 등에서 개최되는 '2019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는 인바운드, 아웃바운드, 인트라바운드가 망라된 국제관광산업박람회로 거듭나게 된다.
서울국제트래블마트는 지난해 45개국 400여 해외여행사와 국내의 호텔, 여행사, 항공사 등 800여 관광기업 및 지자체가 참여해 한국방문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관광객을 유치하는 등 성과를 창출한 인바운드 위주의 B2B 행사. 한국국제관광전은 매년 국내 지자체 및 50여 국가에서 500여사가 참여하는 인트라바운드 및 아웃바운드 주축의 국제관광박람회이다.
이밖에도 '2019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에는 해외 30여사와 국내 70여 관광기업이 관광고교생 및 대학생 등을 대상으로 취업설명회와 현장채용을 진행하는 서울관광산업채용박람회, 그리고 해외 바이어 100여사가 참가하는 서울의료관광국제트레블마트도 동시에 진행된다.
국내외 1400여 업체 및 기관이 참여하는 '2019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는 ▲트래블마트 ▲관광홍보전 ▲관광설명회 ▲부대행사로 구성된다. 인바운드(1200개사), 아웃바운드(80개사), 인트라바운드(20개사), 지자체 및 유관기관(100개)이 참가하는 트래블마트는 사전검증을 통해 선별된 해외 바이어들을 초청하고 관광객 트렌드를 고려한 셀러들을 모집해 실질적인 계약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특히 구미주와 중동 등 40개국 이상의 해외 여행사를 초청하여 방한 국가 다변화의 기반을 구축함과 동시에 활용 간편한 상담예약 서비스, 사전 정보 제공, 실시간 상담예약 등 효율적이고 내실 있는 서비스 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해외 바이어를 대상으로 당일 혹은 1박2일 일정으로 서울과 타시도를 연계한 문화체험 팸투어도 진행된다.
500개의 홍보부스를 통해 국내외 최근 관광 트렌드와 다양한 상품개발 콘텐츠를 선보이는 관광홍보전은 ▲국내외 관광홍보관 ▲테마별 기획관 ▲스타트업 홍보관 ▲대구경북 투어 페스타 ▲여행상품특별할인관 등으로 구성된다. '잘생겼다 서울' 등 서울의 대표적인 관광자원과 함께 해외관광청, 국내 지자체, 중소 테마파크, 항공사, 호텔, 박물관, 레저, 웨딩, 의료 등 다양한 관광 관련 홍보부스가 운영된다. 여기에 타시도 연계상품과 스타트업 기업을 지원하는 등 공공성을 확보하고, 관람객들에게는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관광콘텐츠를 제공한다. 한편 서울시 주용태 관광체육국장은 "이번 박람회를 통해 국내관광업계와 세계시장과의 비즈니스 교류를 지원함으로써 한국관광산업의 성장을 유도할 방침"이라며 "'2019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를 독일의 베를린국제관광박람회(ITB) 등과 같은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종합관광산업박람회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코트파 박강섭 대표는 "이번에 개최되는 인바운드 트래블마트는 참가하는 지자체 및 관광사업자들에게 외국인관광객 유치를 위한 실질적인 계약이 이뤄지는 결실의 장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김형우 관광전문 기자 hwkim@sportschosun.com
미래탐험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