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여의도 연구원 '방콕 대통령' 주장은 가짜뉴스”

변지희 기자
입력 2019.01.28 14:25 수정 2019.01.28 14:29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연합뉴스
청와대는 28일 자유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600일 일정을 분석하고 공개일정 중 75%를 청와대에서 소화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정치적 주장을 위한 사실 왜곡과 자의적 해석"이라고 반박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국가원수와 행정수반의 일정까지 정쟁의 수단으로 삼는 이러한 행위는 정치적 상식과 도의에 맞지 않는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공당의 연구소가 사실상 가짜뉴스의 생산지가 되어버린 꼴"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빅데이터 분석과 전수조사라고 주장하지만 특별한 분석이라고 할 수 없다"며 "청와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일정을 입맛대로 왜곡한 것"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과거 정부에서 상당수 비공개였던 대면보고, 접견 등의 일정을 원칙과 기준에 따라 공개했다"며 "공개된 일정을 악용하거나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대통령의 일정은 역대 어느 정부보다 양적·질적 측면에서 발전하고 있다"며 "경제 민생 행보, 지역 활력, 각계각층과의 소통, 정책 현장, 한반도 평화, 순방 등 수많은 일정을 소화하고 있으며 이는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국민께서 잘 알고 있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여의도연구원은 사실왜곡에 근거한 잘못된 주장으로 발생하는 모든 문제에 공당의 연구소로서 분명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정쟁의 시각에서 벗어나 평가할 것은 있는 그대로 평가하고, 비판할 것이 있다면 사실에 근거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여의도연구원은 문 대통령의 공개 일정을 빅데이터로 분석한 결과, 문 대통령이 청와대 외부에서 진행한 북한 관련 일정은 모두 33건이었다고 발표했다. 경제 현장 관련 일정 18건에 비해 약 2배 정도 많았다는 게 여의도연구원의 주장이다. 여의도연구원은 청와대 외부에서 이뤄진 국내 전체 일정(230건)에 견줘봐도 북한 관련 일정이 차지하는 비율이 14.3% 수준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