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선수위원회 '소통위원회' 설치, 위원장 조해리

뉴시스
입력 2019.01.11 21:21
답변하는 유승민 IOC 위원
대한체육회 선수위원회가 선수들과의 활발한 소통을 위해 '소통위원회'라는 소위원회를 설치한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2·한국체대)가 조재범(38) 전 대표팀 코치로부터 상습 폭행과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선수들과 소통 강화의 필요성이 부각됐기 때문이다.

체육회 선수위원장인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은 11일 뉴시스와 통화에서 "선수들이 마음놓고 소통할 수 있도록 소통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다. 조해리 위원이 위원장을 맡는다"며 "선수들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기존에도 소통 창구가 존재했지만, 소통위원회는 일종의 핫라인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밝혔다.

조해리 위원장과 함께 여자 농구의 김은혜, 여자 모굴스키의 서정화 위원이 함께 활동한다.유 위원은 "소규모이면서도 선수들이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소통위원회 위원을 구성했다. 선수 출신이 선수들의 마음을 더 잘 이해할 수 있는만큼 선수들이 편하게 기댈 수 있기를 바란다. 여성 위원들이어서 민감한 사안까지 보듬어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대한체육회 선수위원회는 조 전 코치 사태가 불거지기 전부터 소통 창구 마련에 힘써왔다.

유 위원은 "지난달 체육회 이사회에서 진천선수촌 내부에 선수들의 상담 또는 소통 센터를 만들기로 했다"며 "이 센터에 전문 상담사뿐 아니라 선수 출신을 상주하도록 해 선수들의 목소리를 들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선수촌 생리를 잘 파악하고 있는 선수 출신이 함께 상주한다면 선수들의 고충을 더 빨리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체육인으로서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