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징계위, '靑 특감반 비위' 김태우 수사관 해임 의결

오경묵 기자
입력 2019.01.11 20:30
11일 대검찰청 징계위원회에서 해임이 의결된 김태우 수사관. /연합뉴스
청와대 특별감찰반에 근무하다 '비위 의혹'이 불거졌던 김태우 검찰 수사관이 결국 해임된다.

대검찰청은 11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김 수사관에게 해임 처분을 내리기로 의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특감반 근무 당시 김 수사관과 함께 골프 접대를 받은 또 다른 검찰 수사관 2명에 대해서는 각각 견책 처분을 내리기로 결정했다.

앞서 대검 감찰본부는 청와대의 요청에 따라 김 수사관에 대한 감찰에 착수했다. 감찰 결과 밝혀진 김 수사관의 비위 혐의는 크게 네 가지다. 우선 자신이 감찰하던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 승진 이동하려 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지인에 대한 경찰 수사 진행 과정을 부당하게 확인하려 했다는 의혹도 사실인 것으로 검찰은 판단했다.

또 지난해 5월부터 7월 사이 직무와 관련해 최씨 등으로부터 5차례에 걸쳐 골프 접대 등 260만원 향응을 수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6월부터 10월 사이에는 정보제공자 등으로부터 7차례에 걸쳐 178만원 상당의 골프 접대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첩보 보고서'를 폭로한 것도 징계 사유에 포함됐다.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의 1000만원 수수 의혹 등과 관련해 직무상 수집·보고한 녹음파일과 각종 첩보 보고서의 파일이름을 찍은 사진을 언론사에 제공한 혐의다. 검찰은 김 수사관이 비밀엄수의무와 대통령비서실 정보보안규정을 위반해 대통령 비서실 소유 정보를 반출한 것으로 판단했다.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