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해협박 받았던 왕석현 "이미 지난 일, 이젠 괜찮다" 담담

스포츠조선=고재완 기자
입력 2019.01.11 14:18
"지난 일이다보니 괜찮다."
배우 왕석현이 11일 경기도 일산 MBC드림센터에서 열린 MBC 주말드라마 '신과의 약속'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살해협박을 받았던 것에 대해 생각을 전했다.
왕석현은 "그런 사건이 터졌지만 촬영하면서는 동료 배우들이 내 가족이라고 생각한다"며 "든든했고 지금은 지난 일이다보니 괜찮다"고 말했다.
지난 달 26일 왕석현의 소속사 라이언하트 측은 "지난 20일(목) 왕석현의 학교와 소속사 측으로 왕석현을 살해하겠다는 협박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20일 112 신고 후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으며 경찰측에서 수사 중 범인이 전화를 건 공중전화 확보 및 cctv를 확인했고 팬들 중 한명으로 여겨져 수배 후 범인을 검거해 검찰에 송치됐다.
이후 왕석현은 대외 외출을 자제했었다. 소속사 측은 "혹여나 이동이 발생하는 경우 매니저가 항상 동행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할 수 있도록 할 것이며, 사설 경호업체에도 도움을 요청, 경호를 가까이에서 할 수 있게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고양=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