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유오성 '탐사보도 세븐2' MC 발탁 "진실 파헤쳐 공감 얻는 일"

스포츠조선=이지현 기자
입력 2019.01.11 14:05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영화 '친구'의 히어로 배우 유오성이 TV CHOSUN 시사 프로그램 '탐사보도 세븐'(이하 세븐)의 진행자가 된다. 지난해 9월, 시즌1 종방 후 넉 달 간의 재정비에 들어간 '세븐'은 오는 18일(금)부터 유오성을 전면에 내세워 정통 탐사보도 프로그램의 귀환을 알린다.
영화 '친구' '주유소 습격사건' '도마 안중근' '안시성'과 드라마 '장길산' 등에서 강한 카리스마를 보여줬던 배우 유오성은 시사프로그램 '세븐'을 통해 사회의 각종 비리와 의혹을 낱낱이 공개할 예정이다.
유오성은 "뉴스에 나오지 않지만 사회 곳곳에 만연한 불편부당함을 끝까지 추적하는 프로그램을 만드는데 일조하고 싶다. '세븐'이 추구하는 정통 탐사의 맛을 제대로 낼 수 있도록 특유의 묵직한 진행을 보여 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진실을 파헤쳐 공감을 얻는 일을 하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 정치적, 경제적, 종교적, 성적 편향 없이, 시민들에게 각종 의혹을 시원하게 풀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유오성은 과거 SBS 시사 프로그램인 '백만불 미스터리'를 진행한 바 있다.
한편, '탐사보도-세븐'은 4개 월 간의 재충전 기간을 마치고 오는 18일 금요일 밤 10시 방송을 재개한다. '세븐'시즌2에서는 시사성과 고발성 강한 아이템을 집중적으로 발굴해 정통 탐사보도를 지향한다. 기자와 PD의 콜라보레이션을 한층 강화한 '세븐'은 현안 이슈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이슈 이면에 숨겨진 진실을 집요하게 취재할 예정이다.
'세븐'은 이탈리아 작가 단테의 '신곡(神曲)'에 등장하는 '폭식', '탐욕', '나태', '색욕' ,'교만', '시기', '분노' 등 7대 죄악이 빚어낸 사회의 어두운 자화상을 폭로하고, 2008년 교황청이 발표했던 신(新) 7대 죄악인 '환경파괴'와 '마약' 등도 주요 아이템으로 다룬다.
시즌2 첫 복귀작으로 택한 주제는 '신도시'. 올해로 도입 30년을 맞게 된 신도시와 부동산 정책의 난맥상을 지적하고, 신도시 주민의 애환 등을 생생하게 담아낼 예정이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미래탐험대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