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개성공단 北 현금 유입 없이 재개 방법 연구”

손덕호 기자
입력 2019.01.11 11:47 수정 2019.01.11 20:36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개성공단 재개와 관련해 "(북한에) 현금이 유입되지 않는 방식으로 개성공단 문제 해결 방법이 있는지 연구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반도비핵화대책특별위원회 초청 강연에서 특위 위원들로부터 ‘개성공단·금강산 관광에 대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년사를 통해 조건 없는 재개 용의를 밝혔다. 이 문제에 대해 미국과 협의가 되고 있느냐, 우리 정부는 복안을 갖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고 특위 소속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했다.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반도비핵화대책특별위원회 강경화 외교부 장관 초청 간담회에서 강경화(오른쪽 두 번째) 장관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 의원에 따르면 강 장관은 개성공단 재개와 관련해 "유엔 안보리에서 결의된 대북 제재의 성격상 (미국이 북한을 향한) 현금 유입에 대해 부정적이기 때문에, 앞으로 이 문제 해결은 (북한의) 비핵화 조치 진전과 연동이 될 것"이라며 "관련국과 국제사회가 납득하는 합의가 필요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강연에 앞서 배포한 자료를 통해 "최근 미국 주요인사들은 제2차 미북정상회담 관련 미국과 북한 간 소통이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했다"며 "제2차 미북정상회담의 전격적인 발표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북미 후속협상이 조속히 개최돼 북미 간 대화 모멘텀이 유지되는 것이 무엇보다 긴요하다"고 했다.

강 장관은 "북한 최고지도자(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격 방중에 이어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김 위원장의 방러 등에 대비하면서 관련국들과 긴밀한 소통과 협의를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김 위원장의 신년사와 최근 방중, 모든 것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말했던 미북 대화 의지와 비핵화 공약이 확인됐다"며 "외교부도 미국과 긴밀한 공조로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동주택 공시가격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