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국장이 발전 4社 사장들 사표 종용"

원선우 기자
입력 2019.01.11 03:10

한국당, 블랙리스트 의혹 제기
개별적으로 호텔로 불러 압박… 결국 4명 모두 의원면직 처리

자유한국당은 10일 "산업통상자원부 국장이 한국전력 산하 발전사 4곳 사장에게 사퇴를 종용, 일괄 사표를 내게 만들었다"며 '블랙리스트'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진상조사단' 단장 김도읍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7년 9월 산업통상자원부 담당 국장이 발전사 사장들을 개별적으로 광화문에 있는 모 호텔로 불러내 사표 제출을 종용했다"며 "당시 4개 발전사 사장들의 임기는 짧게는 1년4개월, 길게는 2년2개월씩 남아 있었다"고 했다. "그 상황에 대한 구체적 증언을 확보했다"고도 했다.

자유한국당 김도읍(오른쪽), 최교일 의원이 1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문재인 정권 들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사표 제출을 종용받았다는 ‘발전(發電) 4사 사장 리스트’를 공개하고 있다. /이덕훈 기자

당시 사표를 낸 발전사 사장 중 한 사람은 "정권 초기이고 '사표를 내라'고 하는데 안 낼 방법이 없더라"고 했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김 의원은 "산업부도 환경부와 마찬가지로 블랙리스트를 작성했고 그 리스트대로 사표를 제출받은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2017년 9월 남동발전 장재원, 남부발전 윤종근, 서부발전 정하황, 중부발전 정창길 사장 사표가 일괄 수리됐다. 정하황·장재원 전 사장은 임기가 2년2개월, 윤종근·정창길 전 사장은 1년4개월이 남은 시점이었지만 모두 의원면직 처리됐다. 김 의원은 "관련자들을 곧 고발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검찰이 여태까지 보인 행태를 보면 이러한 의혹을 해소할 수 있을지 의구심이 들기 때문에 반드시 특검이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그분들은 자발적으로 사퇴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반박했다.

한편 진상조사단 소속 최교일 의원은 "대검찰청에서 공익 제보자인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강행한다면 명백한 공익 제보자 탄압"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A8면
공동주택 공시가격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