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챌린지·프론티어, 챌린지 투어로 통합···20대회 16억8천만원

뉴시스
입력 2019.01.10 23:26
상금왕 김영수
한국프로골프협회(KPGA)가 2019 시즌부터 KPGA 2부투어와 3부투어를 '챌린지 투어'로 통합 운영한다.

KPGA는 지난해까지 2부투어 격인 챌린지투어와 3부투어 개념의 프론티어투어를 별도로 운영해왔다. 기존의 챌린지투어는 연간 12개 대회에 총상금 9억6000만원 규모로 펼쳐졌고, 프론티어투어는 12개 대회와 총상금 4억8000만원 수준이었다.

통합된 챌린지투어는 연간 20개 대회와 함께 총상금 16억8000만원 규모가 됐다. 20개 대회는 5개 대회씩 총 4개 시즌으로 구분돼 진행된다. 각 대회는 2라운드 경기에 총상금 8000만원 규모지만 시즌별 마지막 대회인 4개 대회는 3라운드 경기에 총상금 1억원으로 펼쳐진다.

참가자격도 확대됐다. 지난해까지 KPGA 투어프로는 프론티어투어에 나갈 수 없었고 아마추어 선수들은 프론티어투어에만 출전할 수 있었다. 통합된 챌린지투어는 KPGA 투어프로와 프로뿐 아니라 아마추어 선수들이 모든 대회에 출전할 수 있도록 규정을 바꿨다.

‘Road to the Korean Tour(로드 투 더 코리안투어)'라는 부제에 맞춰 특전도 확대됐다. 챌린지투어 모든 대회가 종료되면 '챌린지투어 포인트' 상위 10명에게 코리안투어 출전권을 부여한다. 지난해 대비 5명 증가됐다. 차순위자 10명은 '코리안투어 QT 파이널 스테이지'로 직행할 수 있고 이후 10명은 '코리안투어 QT 스테이지 2'로 직행하게 된다.

KPGA 이우진 운영국장은 "통합된 챌린지투어를 통해 코리안투어 출전 자격을 확대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선수들에게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면서 실력 있는 선수들을 조금 더 빨리 발굴하려는 취지도 있다"며 "챌린지투어에서 빼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들이 코리안투어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시스템을 정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조선일보 구독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