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오빠 억울함 못풀어" '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 여동생 심경고백(종합)

스포츠조선=김영록 기자
입력 2019.01.10 09:41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난 아무 힘이 없다. 오빠의 억울함을 풀지 못할 것 같다."
사진=연합뉴스
'양예원 사건' 이후 세상을 등진 스튜디오 실장의 여동생이 절망적인 심경을 고백했다.
서울 마포구 합정동 스튜디오 실장의 여동생 A씨는 10일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양예원 사건에 대한 글을 올렸다. 그녀는 오빠의 죽음에 대해 유튜버 양예원을 무고죄로 고발한 상태다.
A씨는 "어차피 이길 수 없는 싸움을 하고 있는 것 같다. 오빠가 죽은 지 6개월이 지났다. 무고죄로 사건이 접수된 건 지난해 5월 30일이지만, 아무 진행이 되지 않았다"고 괴로워했다.
이어 A씨는 무고죄 진행 상황을 확인하기 위한 진정서를 검찰에 제출했고, 그 결과 '담당 검사에게 배정돼 수사중'이라고 쓰여있음을 밝혔다. A씨는 "난 오빠의 억울함을 풀지 못할 것 같다. 아무 힘이 없다"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A씨의 오빠인 스튜디오 실장은 지난해 7월 불법 촬영 및 성추행 등의 혐의로 양예원에게 고소당해 조사받던 중 억울함을 호소하는 유서를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재판부는 9일 양예원을 성추행하고 노출 사진을 동의 없이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최모(46)씨에게 징역 2년 6개월과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이수, 신상정보 공개,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5년간 취업 제한을 선고했다.
짧게 자른 머리로 등장한 양예원은 이날 재판이 끝난 뒤 "잃어버린 삶을 되돌릴 수 없겠지만 조금 위로는 된다. 악성 댓글을 단 사람들도 용서할 생각이 없다. 한 명도 빼놓지 않고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예원은 지난해 5월 자신이 운영하던 유튜브 채널을 통해 '2015년 피팅 모델 아르바이트를 하러 갔다가 강제로 외설적인 사진 촬영을 강요당하고 성추행도 당했다'고 고발한 바 있다.
lunarfly@sportschosun.com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