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이, 여성 징병제로 네티즌과 설전 "女도 군대 가라는 진짜 이유 뭐냐"

스포츠조선=정유나 기자
입력 2019.01.09 16:25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모델 이현이가 네티즌과 '여성징병제'에 대해 설전을 벌였다.
이현이는 9일 인스타그램 상에서 한 네티즌과 '여성징병제'를 주제로 첨예한 입장 차를 보였다.
이현이는 과거 올리브 '뜨거운 사이다' 방송에서 "여성징병제가 국가 안보를 걱정해서일까? 여성 징병제를 인구 절벽 병력 감소로 포장했지만 다른 이유가 있는 것 같다"라며 "'(남성 입장에서)왜 군대를 나만 가, 너도 가'라는 마음인 것 같다"라고 지적한 바 있다.
한 네티즌은 이 방송 내용에 대해 언급하며 "하도 화가 나서요. 우리나라는 분단 국가고 국민이면 당연히 그 의무를 해야하는 거다. 그걸 왜 다른 이유가 있다고 이야기하냐"며 "(군대가)어떤 곳인지 단 1분이라도 경험해봤냐. 군대가서 2년 동안 고생하고 온 제대 군인들 그런식으로 말씀하는 건 진짜 잘못된 언행 같다"고 글을 올렸다.
이에 이현이는 "네? 이 댓글을 지금 봤다. 내가 정말 모르겠어서 여쭤본다. 그럼 이전까지는 이런 논쟁이 없다가 최근들어 이제 여성도 군대 가라고 하는 진짜 이유가 뭐냐"고 물었고, 해당 네티즌은 "지금이라도 군에 가서 나라를 위해 희생하라는 거다. 취지는 남녀 모두 국가를 위해 국민을 위해 안보를 위하자는 것인데 잘못된 건가. 내가 볼 땐 오히려 여성이 군대 가기 싫어 떼를 쓰는 것 같다"고 댓글을 달았다.
그러자 이현이는 "시대가 변했는데 남녀임금격차가 아직도 OECD 국가 중 압도적 1위를 하고 있는 건가? 시대가 변해서 여성들 대신해서 남성들이 출산 육아와 가사노동을 도맡아서 하고 있나? 국가에서 주도적으로 '가임기 여성지도'를 만들어 여성을 인구생산 주체로 보고 있는 건가?"고 출산과 육아, 가사노동 문제에 대해서 언급하며 "아무래도 저와 다른 시대를 살고 계신 것 같다"고 반박했다.
또 이현이는 "여성이 사회로 나와서 남성과 동등한 대우를 받아야 국방의 의무도 동등해질 수 있다"고 의견을 전했다.
해당 내용은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로 확산되며 다른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jyn2011@sportschosun.com
조선일보 구독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