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성폭행, 정신세계 완전히 망가뜨린 악마"

스포츠조선=박아람 기자
입력 2019.01.09 15:18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한국 쇼트트랙의 간판 심석희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로부터 수년간 성폭행을 당했다고 추가 고소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최동호 스포츠평론가가 조 전 코치에 대해 '정신세계를 완전히 망가뜨린 악마'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최 평론가는 9일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폭행의 기간이 상당했다는 점, 또 거부하기 힘든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서 성폭행과 폭행이 있었다는 점을 보면 심석희 선수에게 조재범 전 코치는 아마도 정신세계를 완전히 망가뜨린 악마 같은 존재가 아니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며 강한 어조로 말했다.
심석희가 지난달 17일 경찰에 제출한 고소장에 따르면 심석희는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 여름부터 태릉선수촌과 진천선수촌, 한체대 빙상장 등에서 수차례에 걸쳐 조 전 코치에게 성폭행과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고소장은 같은 날 심석희가 수원지법에서 열린 조 전 코치의 상습상해 및 재물손괴 사건 항소심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면서 제출한 것으로 지난 8일 보도를 통해 알려지게 됐다.
성폭행은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막 2달여 전인 비교적 최근까지 계속됐으며, 국제대회를 전후로 집중 훈련을 하던 기간에도 피해를 봤다는 주장도 고소장에 포함됐다.
최 평론가는 "참 힘들었던 시간을 것"이라며 "이게 놀라운 사실인데,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코치를 만나게 된 건 초등학교 1학년 때다. 이후 중·고등학교, 대학교 다니는 14년 동안 폭행을 당했고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상습적으로 성폭행을 당한 것이다. 심지어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리기 2개월 전까지 4년 동안 지속적으로 성폭행을 당했는데, 범행을 저지를 때마다 '운동 그만두고 싶냐' 이런 협박과 무차별 폭행에 시달렸다고 했다"며 피해자의 고통을 헤아렸다.
최 평론가는 "쇼트트랙에서만 이런 폭행사건이 있었으리라고는 생각지 않는다"면서 폭력과 함께 성폭력 근절을 위한 제도 마련과 현장의 인식 변화를 주문했다.
한편 사건을 맡은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조만간 조 코치가 수감 중인 구치소에서 피의자 조사를 진행해 기존 폭행 혐의와 성폭력의 연관성에 대해 집중수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심 선수가 밝힌 수차례의 성폭행 피해와 조 코치가 받는 폭행 혐의의 연관성이 큰 것으로 보고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실제로 심 선수가 조 코치의 폭행 혐의 재판에 나와 "평창올림픽 전에 '이러다 죽을 수 있을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주먹과 발로 폭행당했다"고 밝힌 사례 역시 이후 성폭행으로 이어졌다고 고소장에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tokkig@sportschosun.com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