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밀히 소통했다"는 靑, 김정은 도착 직전에 통보받아

윤형준 기자
입력 2019.01.09 03:01

[김정은 4차 訪中]
국정원 "징후들을 파악한 정도"
北中 공식발표 직전 통보받아

청와대는 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4차 방중(訪中)에 대해 "이번 북·중 교류가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디딤돌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남북, 북·중, 북·미 교류가 진행되고 있는데 각각이 서로 선순환해서 하나의 발전이 또 다른 관계 진전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중국과 북한 간의 교류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김정은 방중을 북·중으로부터 통보받은 시점에 대해선 "외교 관계도 있기 때문에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말씀드리기가 어렵다"며 "사전에 충분히 긴밀하게 소통을 해왔고 정보를 공유해왔다"고만 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북·중이 공식 발표하기 전에 김정은 방중을 통보받았지만 7일 김정은이 북한을 출발할 시점엔 그 사실을 전달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에서 "(방중) 징후들을 파악한 정도"라며 "중국 단둥에서 움직임이 심상치 않아 예의주시했다"고 보고했다고 여야 의원들이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국회 차원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과 국회 방문을 환영하는 결의안을 함께 추진하자"고 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김정은은) 중국에 든든한 후원자가 돼 달라는 요청을 하러 간 것이고, 이런 행보는 주한 미군 철수를 주장하고 한·미 동맹을 약화함으로써 그들이 외치는 조선반도 비핵화를 꾀하기 위한 일"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A4면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