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김정은 회담 1시간만에 종료…미·북 정상회담 사전 조율

남민우 기자
입력 2019.01.08 20:55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8일 베이징(北京)에서 4차 정상회담을 갖고 임박한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사전에 조율하고 북·중 관계 강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중앙(CC)TV는 오후 7시 메인 뉴스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7일부터 10일까지 방중한다"는 내용만 간단히 보도하며 정상회동 내용을 즉각적으로 공개하지는 않았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탄 것으로 추정되는 벤츠 차량이 8일 중국 공안의 호위를 받으면서 이동 중이다./연합뉴스
8일 오전 특별열차 편으로 베이징역에 도착한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오후 4시 30분쯤(현지 시각) 인민대회당에 도착해 시진핑 주석과 만난 뒤 1시간 정도 회담을 진행했다. 회담 자리에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이수용 외교담당 부위원장 등이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6월 베이징을 방문했을 때와 회담 시간이 비슷해 북·중 정상이 이미 세부 현안은 만나기 전에 조율을 마친 뒤 큰 내용만 논의했을 가능성이 있다. 북·중 정상은 올해 한반도 정세 안정을 위해 서로 노력함과 동시에 북한의 비핵화 의지와 정세안정 노력에 대한 중국의 지지 등을 재확인했을 것으로 보인다.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이해 올해 양측간 교류 확대와 더불어 관계 강화 등도 논의됐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날 오후 6시쯤엔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인민대회당에 도착해 시진핑 부부가 주최한 환영 만찬에 참석한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중국은 당 대 당 교류가 우선한다는 원칙에 따라 이번 김정은 위원장 방중 사실을 공산당 대외연락부가 발표했으며, 북한 또한 방중 발표 시 핵심 인사의 노동당 직함을 언급했다.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