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트럼프와 측근 대대적 조사 채비

최아리 기자
입력 2018.12.31 03:00

트럼프 개인적 자금세탁건 부터 전·현직 각료 비위까지 총망라
의원들, 변호사 등 '저격수' 채용

새해 시작하는 미국 차기 의회에서 하원을 장악한 민주당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트럼프 행정부의 전·현직 관료들을 겨냥해 대대적인 조사를 준비하며 변호사 등 전문가를 확충하고 있다.

CNN은 28일(현지 시각) 민주당이 현직 대통령에 대해선 최대 규모가 될 의회 조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11월 중간선거 이후 두 달이 안 된 기간 민주당 원내총무인 스테니 호이어 의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공개채용 공고만 70건이 넘는다. 단순 보좌진이 아니라 '전투'에 참가할 역량 있는 중량급을 뽑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 7일부터 올라와 있는 민주당 하원 법사위의 구인 광고에는 입법 보좌관을 뽑으면서 '주요 법적 경력이 있는 변호사'로 자격을 한정하고, '형법, 이민법, 헌법, 지식재산권법, 상법, 행정법 등에 최소 한 개 이상의 경력을 갖고 있어야 한다'고 명시했다.

이런 움직임은 민주당이 8년 만에 하원을 장악한 후 '소환권(subpoena power)' 행사를 얼마나 벼르고 있는지 보여 준다. 차기 하원 감찰위원회 위원장인 엘리야 커밍스 의원은 이미 백악관, 의회, 연방 기구 등에 조사 협조를 위해 보낸 공문만 51통에 달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겨냥하는 분야는 트럼프 대통령의 탈세, 개인 사업 거래부터 트럼프 정부 전·현직 각료의 활동에 이르기까지 전방위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차기 하원 정보위원장인 민주당 애덤 시프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가족 기업인 트럼프 그룹(Trump Organization)의 자금 세탁 여부를 파헤치기 위해 금융 범죄에 전문 지식을 갖춘 조사 요원을 구하고 있다.


조선일보 A17면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