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美대표 "南 철도 北으로 출발 보며 설레"

변지희 기자
입력 2018.12.21 09:38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의 면담을 위해 21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로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 워킹그룹 2차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21일 "(남측) 철도, 기차가 북한 쪽으로 출발하는 것을 보면서 매우 설렜다"고 밝혔다.

비건 특별대표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만나 "한미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해 많은 훌륭한 일을 하는 것에 감사한다"며 "우리가 함께하는 노력, 일은 한미관계뿐 아니라 한반도 미래에 관련된 것"이라고 밝혔다.

비건 특별대표는 그러면서 "우리가 만약에 이같은 노력에서 성공을 거둔다면 한반도에 드리워졌던 70년 전쟁의 반목의 역사를 딛고 다음 단계, 더 밝은 미래로 나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비건 특별대표를 짧은 기간에 4차례 보게 됐다. 통일부 장관으로서 미국 측의 고위 관리를 짧은 기간에 가장 많이 만난 듯하다"며 "이는 얼마나 미국이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에 있어서 올바른 방향으로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가를 보여주는 것이고, 북한에도 긍정적인 메시지로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관계를 담당하는 통일부 장관으로서 한미 간 이해를 높이고,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는 데 좋은 계기가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