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한강하구 공동수로조사 완료

변지희 기자
입력 2018.12.09 11:42
남북 공동한강하구수로 조사가 시작된 11월 5일 강화 교동도 북단 한강하구에서 윤창휘 공동조사단장이 북측조사단을 만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남북이 9·19 군사분야 합의서 이행 조치에 따라 지난달부터 35일간 진행한 한강하구 공동수로조사가 9일 마무리됐다.

국방부와 해양수산부는 이날 "북측과의 마지막 현장 만남을 끝으로 공동수로조사를 완료했다"며 "총 수로측량구간은 660km"라고 밝혔다.

남북은 지난 10월 '제10차 장성급군사회담' 합의에 따라 남북 수로전문가 각 10명이 남측 조사선 6척에 같이 탑승해 수로측량을 실시했고, 선박이 항해할 수 있는 물길을 찾아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 파주시 만우리에서 인천광역시 강화군 말도까지 수역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수로 조사는 음향을 이용해 선박에서 해저 바닥까지 깊이를 측정한 뒤 조석에 따라 시시각각 변화하는 바닷물 높이를 적용해 선박이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는 수심을 알아내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현장 조사가 꼭 필요하지만, 접근이 어려운 해역은 원격 조정이 가능한 무인측량선을 투입했다. 길이 1720㎜, 너비 420㎜, 높이 310㎜ 크기의 무인측량선은 배터리팩으로 60분간 활동할 수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선박이 가장 두려워하는 바다 속 위험물인 암초 21개를 찾아내 위치와 대략적인 크기를 확인하는 등 앞으로 선박의 안전 항해를 위해 제공될 중요한 정보도 확보했다"고 말했다.

현장조사로 확보한 수로측량·조석관측자료는 내년 1월25일까지 약 40일간 종합 분석을 거쳐 선박 항해에 쓰일 수 있는 해도(수로도)로 제작된다. 이후 국방부·해수부간 협의를 거쳐 민간선박에 제공된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과 김양수 해수부 차관은 이날 한강하구 현장을 방문해 조사선에 올랐다. 두 차관은 남북 공동조사단(남측 윤창희 대령, 북측 오명철 대좌 등)과 악수하며 공동수로조사 완료를 격려했다.

서 차관은 "민간선박의 접근이 제한됐던 한강하구 수역이 개방돼 또 하나의 새로운 평화공간으로 복원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며 "한강하구내 안전한 뱃길이 개척돼 내년부터 안전하고 자유로운 민간선박 이용이 가능해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리 군은 한강하구에 대한 완벽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남북 군사당국간 협의로 민간선박의 자유로운 항행을 군사적으로 보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베르나르 뷔페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