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복어·붕장어 파티"…'도시어부' 장흥서 대물 감성돔無 [종합]

스포츠조선=남재륜 기자
입력 2018.12.07 00:19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도시어부' 장흥 낚시 둘째 날 역시 '최악의 조황'이 펼쳐졌다.
6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 도시어부'에서는 게스트 황치열, 정성화와 함께 전남 장흥으로 낚시를 떠난 도시어부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도시어부' PD는 황금배지 기준을 설명했다. 감성돔 46cm 이상을 잡아야 황금배지를 얻을 수 있었다.
도시어부들은 이른 새벽부터 출조를 준비해 낚시를 시작했지만 1시간 동안 감성돔이 나타나지 않았다. 이때 이경규에게 입질이 왔다. 이경규가 잡은 것은 감성돔이었다. 이경규는 "내가 이경규다"며 "용왕님, 우리 아버지 고맙다"고 무릎을 꿇고 오열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나 감성돔의 길이는 34cm로 황금배지 기준에는 미달이었다.
이후 이덕화는 양식장을 탈출한 광어를 잡았다. 이덕화는 "개망신 당하고 있다"며 어이없어했다. 이경규는 이에 "알레스카의 저주다. 총 쏴 죽인 알레스카 광어의 저주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경규 역시 광어를 잡았다.
그 와중에 황치열은 용치놀래기를 잡고 기뻐했다. 알고 보니 용치놀래기도 아닌 노래미였다. '노래미 있는 곳에 감성돔이 나온다'는 조언을 들은 직후 또 입질이 왔다. 이번에도 노래미였다.
오후 1시 50분. 장흥 마지막 낚시가 시작됐다. 곧바로 이덕화에게 입질이 왔지만 복어였다. 복어만 계속 잡히던 와중, 이경규는 "왔다! 진짜다"고 외쳐 기대감을 높였다. 감성돔도, 복어도 아닌 붕장어였다.
이후로 복어·붕장어 대잔치가 벌어졌다. 이덕화는 "잡고기 잔치다"며 잡은 복어들을 바다에 던져 방생했다. 그 사이 옆 배에서 무려 47cm의 감성돔을 잡았다. 특히 카고 낚시로 잡았다는 말에 도시 어부들은 쓴맛을 삼켰다. 첫째 날 시도했던 방법이었기 때문. 이경규는 "비싼 덮밥을 쓰는데 왜 안 잡히냐"며 읊조렸다.
10분을 남겨두고, 이경규에게 대물 감성돔이 잡힐 조짐이 보였다. 막판 역전 골이 터지는 것일까. 모두의 기대감이 쏠렸다. 복어였고 여기저기서 탄식이 터졌다. 결국 장흥 낚시가 허무하게 종료됐다. 이경규는 "13시간 동안 시간을 주셨는데 한 마리도 잡지 못해서 죄송하다. 우리는 바보다"며 소감을 전했다.
sjr@sportschosun.com
조선일보 구독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