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고보자"…박하선♥류수영, 장난꾸러기 부부 인증

스포츠조선=김영록 기자
입력 2018.12.06 19:01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배우 박하선이 남편 류수영의 장난에 귀엽게 발끈했다.
박하선은 6일 자신의 SNS에 "어제 속 안 좋아 암것도 못 먹고 몸살 나서 지지고 있는데 귤 먹고 싶어 달라니 이러고 있다. 두고 보자"라며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 속 박하선은 이불을 덮은 채 누워 있다. 박하선의 눈 위에는 귤 두 조각이 각각 올려져있다. 박하선의 남편 류수영이 장난을 치고 사진을 찍은 것. 여전히 장난꾸러가기 같은 두 사람의 금슬이 돋보인다.
박하선은 지난 2016년 류수영과 결혼,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lunarfly@sportschosun.com
조선일보 구독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