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 측 "14년 전 父 3억 사기? 본인 확인 후 입장 밝히겠다" [공식입장]

OSEN
입력 2018.12.06 17:34

배우 조여정 측이 부친 채무 관련해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조여정 소속사 측은 6일 OSEN에 "조여정 본인과 확인이 아직 되지 않았다. 확인 후 최대한 빨리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한 매체는 조여정의 부친 조 모씨가 14년 전 고향 지인에게 3억 여원을 빌린 뒤 지금껏 갚지 않으며 연락을 피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A씨에 따르면 조 씨는 2004년 요양원 설립을 목적으로 A씨에게 2억5000만원을 빌렸고, 이후 또 한번 5000만원을 빌려갔지만 변제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parkjy@osen.co.kr

[사진] OSEN DB 

조선일보 구독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