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한국당, 내년도 예산안 처리 '잠정 합의'

유병훈 기자
입력 2018.12.06 15:25 수정 2018.12.06 15:41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지난달 21일 국회 의장실에서 국회 정상화 합의를 발표한 뒤 악수하고 있다. /이덕훈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6일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잠정 합의했다. 선거제 개편을 예산안과 연계해 처리하려던 바른미래당은 합의에 참여하지 않았다.

홍영표 민주당·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회동을 마친 후 "내일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하는 것으로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바른미래당이 민주평화당·정의당과 함께 처리하자고 주장한 연동형 비례대표제 개편은 합의 내용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자 의원총회에서 추인을 받으면 합의 내용을 공식적으로 발표하고, 추인받지 못하면 잠정 합의의 효력을 곧바로 상실하는 것으로 했다"고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양당만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할 것인지 묻는 말에 "앞으로의 상황이 워낙 가변적이라 장담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3당의 반발에 대해서는 내일 마무리까지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정부예산안에서 약 5조 2000억원을 감액하기로 했다"며 "합의문에 저출산 대책은 확고하게 들어간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예산안 협상 과정에서 저출산 대책이 포함될 것을 주장해왔다. 그는 또 정부 예산안의 세수 결손분 4조원에 대해 "국채 발행을 최소화하는 것으로 대책을 세우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회동에서 먼저 나와 "민주당과 한국당이 제가 제안한 (선거제 개편 관련) 합의문을 수용할 용의가 없다"며 "두 당이 제 합의문을 수용하면 예산안 처리에 협조하고, 아니면 (협조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본회의 일정과 상관없다. 정기국회 내 예산안이 처리되지 않아도 어쩔 수 없다"면서 "더이상 협의할 생각도, 할 얘기도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연이어 의총을 열고 양당 합의문에 대한 의원들의 추인을 받을 예정이다.

조선일보 구독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