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숙선의 심청가 강산제', 27일 국립극장 하늘극장

스포츠조선=김형중 기자
입력 2018.12.06 10:25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은 2018년 완창판소리의 마지막 무대로 '안숙선의 심청가 강산제'를 오는 27일(목) 하늘극장에서 공연한다.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 보유자인 안숙선 명창은 국립극장 '완창판소리'와 각별한 인연을 지니고 있다. 1986년 처음으로 국립극장 완창판소리 무대에 오른 이래 28회나 출연한 최다 출연자일 뿐만 아니라, 국립극장에서 판소리 다섯 바탕을 모두 완창한 유일한 소리꾼이다.
안숙선 명창은 올 한 해의 마지막 완창판소리 무대에서는 강산제 '심청가'를 부를 예정이다. 심청가는 소리꾼들에게도 웬만큼 소리에 능숙하지 않고서는 전 바탕을 제대로 이끌어 나가기 힘든 작품이다. 비장한 내용이 많고 가장 예술성이 뛰어나다고 손꼽히는 작품이기도 하다. 심봉사와 황후가 된 심청이 상봉하는 대목은 백미 중의 백미이다.
강산제는 조선 후기 8대 명창 가운데 한 명이자 서편제의 시조 격인 박유전이 만년에 전남 보성군 강산마을에서 여생을 보내며 창시한 소리 유파를 일컫는다. 박유전의 소리를 들은 대원군이 "네가 제일강산(第一江山)"이라고 한 데서 유래했다고 한다. 강산제 소리는 음악적 형식미가 뛰어나고 이면에 맞게 소리 구성이 잘 짜여 있으며, 절제된 방식으로 감정을 표현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안숙선 명창은 네 명의 제자들과 함께 한 무대에 선다. 국립창극단 대표 배우 서정금, 각각 부산과 진도에서 활동하는 소리꾼 박성희와 허정승 그리고 국악의 대중화를 위해 애쓰고 있는 박자희가 함께 한다. 해설 및 사회는 KBS 프로듀서와 제9대 국립창극단장을 역임한 전북대학교 정회천 교수가 맡는다. 김형중 기자 telos21@sportschosun.com
조선일보 구독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