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의 베트남, 스즈키컵 우승 향해 전진... 4강 1차전 2-1 승

OSEN
입력 2018.12.03 07:27 수정 2018.12.03 11:20

[OSEN=이인환 기자]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이 무서운 상승세를 이어갔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2일(한국시간) 필리핀 바콜로드시티 파나드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준결승 1차전에서 필리핀을 상대로 2-1로 승리했다.

베트남은 원정 경기에서 다득점 승리를 거두며 결승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2008년 이후 10년 만의 두 번째 우승을 노리는 베트남은 오는 6일 2차전서 비기기만 해도 결승 진출에 성공한다.

박항서 감독 부임 이후 베트남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00위권에 진입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스즈키컵 조별리그에서 베트남은 단 하나의 실점도 기록하지 않고 4경기서 3승 1무를 기록했다.

필리핀을 상대로 베트남은 한 수 위의 실력을 과시했다. 초반부터 강한 압박을 통해 상대를 괴롭혔다. 베트남은 전반 13분 후방에서 넘어온 긴 패스에 응우옌아인득이 머리를 갖다댄 것이 상대 골키퍼 키를 넘기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스벤 예란 에릭손 감독이 이끄는 필리핀도 홈이점을 놓치지 않고 강하게 추격에 나섰다. 전반 종료 직전 빠른 크로스를 놓치지 않고 패트릭 라이헬트가 동점골을 터트렸다. 이번 스즈키컵 베트남의 첫 실점. 전반은 그대로 1-1로 마무리됐다. 

다시 베트남이 앞서가기 시작했다. 후반 3분 응우옌쫑호앙이 침착하게 페널티박스 안으로 전해준 패스를 판반득이 침착하게 침투하며 기회로 연결했다. 판반득은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에서 침착하게 골을 터트리며 2-1로 앞서갔다.

필리핀과 베트남은 일진일퇴의 공방전을 이어갔다. 하지만 베트남의 수비진은 필리핀의 맹공에도 추가 실점을 허용하지 않으며 2-1 승리를 지켰다. 원정 경기에서 2골을 넣으며 베트남은 한결 편한 마음으로 홈 2차전에 나서게 됐다. /mcadoo@osen.co.kr

[사진] OSEN DB.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