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2000만 달러' 추신수, 아버지 빚투 논란 휩싸였다

OSEN
입력 2018.12.01 14:34

래퍼 마이크로닷부터 도끼, 가수 겸 배우 비 등 연예계를 강타한 '빚투(#빚too)' 논란이 야구계까지 확산될까.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 아버지로부터 거액의 사기를 당했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지난달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유명야구선수 추신수 아버지의 사기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유명 야구선수 추신수 아버지에게 2007년도에 거액의 사기를 당한 피해자"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이 사건은 2016년에 형사적 사건으로 재판을 진행할 당시 저의 피해금액은 10억 4000만원에 달하는 금액이었으나 이들은 국내 최고의 로펌 두곳을 동원해 5억원의 공탁을 걸고 형사적 문제만 피해 갔을 뿐 피해 당사자인 제게 단 한 번의 사과와 재판 이후 단 한번의 피해 보상에 대한 의사를 표시한 바가 없고 지금까지 전화 통화 마저 되지 않아 하는 수 없이 국민 청원 게시판에 호소하고자 글을 올리게 됐다"고 주장했다. 

또한 "보통의 사람들이라면 재판 당시 피해자에게 피해 보상을 하든 피해보상 약속을 하든지 하여 피해자와 원만한 합의를 통해 사건을 마무리하는 것이나 추신수의 아버지는 거액의 로펌을 살돈은 있어도 피해자의 억울한 마음은 아랑곳도 없는 사람"이라며 "이 사건은 재판 당시 언론에 보도된 바 있으며 이에 대한 사실적 자료들은 모두 보관돼 있다"고 자신의 연락처까지 남겼다. 

추신수 아버지로부터 거액의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작성자의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이후 추신수가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랭크되기도 했다. 
/what@osen.co.kr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