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매치 데뷔' 박지수, "아시안컵 최종 명단에 뽑히고 싶다"

OSEN
입력 2018.11.21 22:28

[OSEN=이균재 기자] 경남FC(대표이사 조기호)의 ‘잭팟 사나이’ 국가대표 박지수가 지난 20일 호주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서 A매치 데뷔전을 가졌다.

박지수는 후반 37분 정승현의 교체 멤버로 당당히 그라운드를 밟았다. 박지수는 10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평생 잊지 못할 경기를 치르며 한 단계 성장하는 계기가 됐다.

박지수에게 우즈베키스탄전은 의미 있는 경기다. 국가대표 데뷔전이기도 하지만 추가 시간을 포함해 10분간 뛰며 대표팀의 분위기를 느꼈을 것이다. 많은 시간은 아니지만, 국가대표의 무거운 책임감과 태극마크의 자긍심을 가졌다.

지난달 생애 첫 태극마크를 단 이후 벤투호 3기에도 합류하며 본인의 이름을 각인 시키겠다는 각오를 다짐했다. 그러나 합류 후 3경기 동안 출전하지 못하며 속앓이를 한 박지수는 이를 악물고 본인의 장점을 벤투 감독에게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

박지수는 대표팀서는 새내기지만 소속팀 경남서 31경기 2득점을 기록하며 투지 넘치고 몸을 사리지 않는 플레이로, 경남의 수비를 책임지고 있다. 경남의 리그 2위와 ACL 진출을 이뤄낸 돌풍의 핵심 자원으로 활약하고 있다.

박지수는 "그라운드에 서는 순간 긴장되고 많이 떨렸다. 잘하는 것보다 리그에서 하는 것 만큼만 하자는 생각을 했다. 비록 긴 시간은 아니지만, A매치 데뷔전을 치를 수 있어서 너무 기뻤다. 뛰는 시간은 중요하지 않다. 경기를 뛰었다는 자체가 영광"이라며 "목표는 아시안컵 최종명단에 뽑히는 것이다. 남은 리그 2경기에 최선을 다해 명단에 뽑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A매치 데뷔전 소감을 밝혔다.

2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박지수는 오는 25일 오후 2시 수원 삼성과 스플릿 4라운드에 출전할 예정이다./dolyng@osen.co.kr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글쓰기노트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