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조명래 장관 임명 강행... 야권 "인사원칙 또 어겨 국민 우롱"

송기영 기자
입력 2018.11.09 20:56
조명래 환경부 장관/남강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명래 신임 환경부 장관 임명을 강행하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권은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에게 문재인 정부 ‘공직 인사배제 7대 원칙'에서 말하는 부동산 투기, 다운계약서 작성, 논문표절 등의 임명 불가사유가 넘치도록 드러났다"며 "문 대통령이 국민에게 약속한 ‘공직 인사배제 7대 원칙’을 또 스스로 어겼다"고 지적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지킬 수 없는 약속으로 국민을 우롱했다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국민과 야당 목소리에 진정으로 귀 기울이는 것이 협치의 기본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도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한 것은 국민의 신망을 저버린 것"이라며 "문재인정부의 장관(급) 임명 강행이 벌써 7번째다. 박근혜정부를 능가하는 대단한 기록"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회를 무시하는 청와대의 오만한 행동으로는 협치를 기대할 수 없음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했다.

앞서 조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여야 간 이견으로 채택이 불발됐다. 문 대통령은 8일까지 보고서를 송부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이 역시 이뤄지지 않았다. 결국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조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로써 조 장관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이어 현 정부 들어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5번째 국무위원이 됐다.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