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안민석 "방탄소년단 평양공연 추진", 팬들 "정치권이 오라 가라… 권위주의 시절이냐"

최연진 기자
입력 2018.11.09 03:32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7일 "남북문화체육협력특별위원회에서 내년 정도에 방탄소년단 평양 공연을 추진하려 한다"고 했다.

안 위원장은 남북문화체육협력특위 위원장도 맡고 있다. 그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방탄소년단의 평양 공연이 추진될 가능성이 큰가'라는 질문에 "관계 국가들의 눈치를 보지 않고 남북이 협력하면 가능한 일"이라며 "모든 길을 열어가겠다"고 했다. 그는 "남북이 문화적 통일을 하면 이후 정치적 통일로 가는 계기가 만들어질 것"이라며 "큰 틀에서 (대북) 제재가 풀리기 전까지 남북이 힘을 모아서 문화·예술 교류를 열심히 하는 것이 민족적 과제"라고도 했다.

그러자 방탄소년단 팬과 네티즌 일부는 "방탄소년단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마라" "여당이 가라고 하면 가야 하느냐"며 반발했다. 이들은 "방탄소년단과 사전에 협의한 것도 아닌데 일방적으로 공연을 밀어붙이려 한다" "특정 정당의 정치적 목적에 따라 연예인을 이용하려는 것"이라고 했다. "정치권이 연예인을 오라 가라 하는 것은 권위주의 시절에나 있던 일" "방탄소년단이 왜 김정은 앞에서 쇼해야 하느냐"는 반응도 있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관계자는 "문화 교류 활성화를 위한 아이디어 차원에서 나온 얘기인 것 같다"며 "시기나 방식 등 구체적으로 논의된 것이 없다"고 했다.

앞서 정치권은 체육·예술인의 병역특례 문제가 불거졌던 지난 9월에도 방탄소년단을 언급해 팬들의 뭇매를 맞았었다. 안 의원과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등은 당시 "미국 빌보드 차트 1위를 차지한 방탄소년단은 왜 병역 면제를 받지 못하느냐"며 형평성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나 팬들은 "정치권이 해결해야 할 문제에 방탄소년단을 끌어들이지 마라"고 했다.


조선일보 A8면
조선일보 구독이벤트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