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황미나, ♥김종민에 "오빠는 나를 좋아하지 않는 것 같아"

스포츠조선=남재륜 기자
입력 2018.11.08 23:40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황미나가 김종민을 향한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8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김종민과 황미나가 100일 연애 계약 종료를 앞두고, 또 한 번의 위기를 맞이했다.
이날 100일 계약 연애의 끝자락에 선 종미나 커플이 다시 한 번 갈등을 겪으며 긴장감을 안겼다. 황미나와의 여행 후 마음이 복잡했던 김종민은 20년 지기 절친이자 낚시 메이트인 천명훈과 낚시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김종민은 천명훈에게 황미나가 최근 자신의 머릿속을 온통 채우고 있다고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종민은 "사적으로 연락을 한다, 통화하면 이 감정이 뭐지 싶다"면서 "여자로 좋아한다, 뇌 구조를 그리라고 하면 미나가 제일 크다"고 마음을 전했다.
이어 천명훈은 "미나씨도 너 좋아한다고 그랬냐"고 물었으나, 종민은 "감정이 싹트는게 겁난다. 사실 난 공개연애를 해봤다, 남자도 그렇지만 여자에게 손해가 있다, 꼬리표처럼 따라다닐까봐"라며 우려했다. 또 김종민은 "혹시 안 좋아졌을 때 미나가 걱정되는 것이다. 상처주기도 싫다"고 속내를 내비쳤다.
이에 반해 김종민에 대한 마음이 커져 버린 황미나는 친구에게 속상했던 답답한 속내를 털어놓던 끝에, 결국 "오빠는 나를 좋아하지 않아"라며 혼자 결론을 내버렸다.그러나 실제로 김종민은 황미나에 대한 감정이 싹트고 있지만, 공개 연애로 인해 황미나가 짊어질 꼬리표가 걱정됐던 것.
그러면서도 두 사람은 어색해진 분위기를 풀어내기 위한 노력을 이어갔다. 낚시터를 방문했던 황미나는 김종민에게 먼저 장난을 쳤고, 김종민은 춥게 입고 온 황미나를 위해 패딩과 따뜻한 차를 구해오는 정성을 기울였다. 더욱이 김종민은 지난번 생일상에 대한 답례로 "오늘은 내가 다 해줄게"라며 보양 닭백숙을 끓여줬던 것. 함께 식사를 하던 중 황미나는 김종민이 생일상을 받은 후 보였던 반응에 서운했던 속내를 진솔하게 전했다. 황미나는 "오빠는 나를 좋아하지 않는 것 같아. 그냥 나도 그냥 '적당히' 박송에 보기 좋게만 해야겠다. 너무 진심을 담아 했나 보다. 내가 좀 자제하고 적당히 해야겠다고 결심했다"며 전했다. 특히 지난 번 생일상에 김종민이 '고맙고 미안하다'고 말한 것을 문제 삼았다.
이에 김종민은 "오해가 있다. 그렇게 생각할 줄 몰랐다"며 "별로 안 좋아해서 그런 거 아니다. 진짜 좋다. 너를 고생시키나, 힘들게 한다 싶어서 '고맙고 미안하다'고 한 거다"며 오해를 풀기 위해 대화를 이어갔다.
이어 김종민은 "내가 말을 아끼려고 노력을 해. 괜히 네가 상처가 되면 안 되니까"라고 말했다. 그러자 황미나는 "내가 상처 될 말이 뭔데"라고 되물으며 울음을 터뜨렸다. 김종민은 "내가 표현이 서투르다…제발 울지마라"며 황미나를 위로했다. 김종민은 "표현을 오그라들게 하지 못해. 일상에서 하는 얘기가 진짜야"라고 거듭 이야기했다. 황미나는 "그냥 말을 더 많이 해"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솔직한 대화로 두 사람 사이에 다시 훈훈한 기운이 감돌던 순간, 황미나가 "100일 계약이 끝났으니 우리는 어떻게 되는 거냐"라고 질문을 던졌다, 이때 김종민이 "모르겠다, 그건"이라더니 "제작진한테 물어봐야 되나"라며 예상치 못한 답을 남긴 채 서둘려 자리를 뜨려는 모습으로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과연 오해가 풀려가는 타이밍에 또다시 갈등을 맞게 된 종미나 커플은 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sjr@sportschosun.com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