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All That Golf]‘마지막 승부’ 이형준-박효원, 궂은 날 같은 조에서 동반 부진

민학수 기자 김세영 기자
입력 2018.11.08 21:46
골프존 DYB교육 투어챔피언십 1R, 13번홀까지 이형준 3오버파, 박효원 5오버파


이형준(오른쪽)과 박효원이 골프존 DYB교육 투어챔피언십 1라운드 경기 시작에 앞서 주먹을 쥐어보이며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둘은 그러나 궂은 날씨 속에서 동반 부진했다./KPGA민수용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제네시스 대상을 차지하면 명예 못지 않게 부상이 짭짤하다. 이듬해 유러피언 투어에 뛸 자격이 주어지고, 보너스 상금 1억원, 제네시스 차량 1대, 그리고 5년짜리 KPGA 투어 시드를 받을 수 있다.

현재 대상 랭킹은 이형준(26)과 박효원(31)이 나란히 1, 2위를 달리고 있다. 둘의 차이는 80점에 불과하다. 대상 포인트 4위 맹동섭에게도 산술적으로는 기회가 있지만 맹동섭(31)은 반드시 우승을 해야만 한다. 사실상 이형준과 박효원 둘의 싸움으로 좁혀진 상태다.



이형준은 대회 개막을 앞두고 "사실상 이번 대회는 (박)효원이 형과 나의 매치플레이"라고 했다. 시즌 최종전인 골프존 DYB교육 투어챔피언십은 그래서 대상을 향한 둘의 ‘최후의 승부’다. 대회 주최 측도 둘을 같은 조에 편성했다.

대상에 대한 부담감이 컸던 탓일까. 이형준과 박효원은 대회 첫날 동반 부진했다. 8일 경기도 안성 골프존카운티 안성H 골프장(파70)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 이른 아침부터 비가 내리면서 이날 경기는 두 차례나 중단되는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치러졌다. 59명의 선수 중 30명만 1라운드를 마쳤다. 18홀을 마친 선수 중 언더파를 기록한 선수는 3명뿐이었다.

이형준은 13번 홀까지 3오버파를 기록했다. 공동 26위다. 이형준은 첫 티샷부터 OB(아웃오브바운즈) 구역으로 보내며 삐끗했다. 보기로 출발한 이형준은 6번(파5)과 8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았지만 9번 홀(파4)에서 트리플보기(4온3퍼트)를 범했다. 박효원은 더 고전했다. 13번 홀까지 버디는 1개에 그치고 보기 4개에 더블보기도 1개를 범해 5오버파를 쳤다. 공동 44위다.

이준석(호주)이 14번 홀까지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언더파 단독 선두를 달렸다. ‘베테랑’ 모중경(47)이 3언더파를 쳐 각각 2홀과 4홀을 남긴 현정협(35), 박경남(34)과 함께 공동 2위다. 1라운드 잔여 경기는 9일 오전 이어진다.

한편, ‘민학수의 All That Golf’는 이번 대회 우승자와 스코어 맞히기 이벤트를 진행한다. 유튜브에서 ‘민학수의 All That Golf’ 구독 버튼을 누른 뒤 댓글(예상 우승자-스코어-메일 주소 순서) 형식으로 참여하면 된다.

우승자와 스코어를 맞힌 참여자에게는 마루망 드라이버(1명), 스릭슨 캐디백(1명), 제임스 밀러 퍼터(1명)를 준다. 이벤트 참여기간은 9일까지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민학수의올댓골프 http://allthatgolf.chosun.com/
▶유튜브 https://goo.gl/qBBwFf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all_that_golf_chosun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allthatgolf






조선일보 구독이벤트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