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전원책에게 '최후 통첩' …"2월 전당대회 변경불가"

유병훈 기자
입력 2018.11.08 11:08 수정 2018.11.08 14:58
지난달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기자회견에서 김병준 비대위원장(좌측)이 기념촬영 후 전원책 위원과 인사를 나누며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성형주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8일 전당대회 개최 일정 등을 둘러싸고 마찰을 빚고 있는 전원책 조직강화특위 위원에게 ‘최후 통첩’을 공식 전달하기로 했다.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상대책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조강특위 외부위원들에게 당헌·당규를 벗어나는 언행에 각별히 유의해달라는 뜻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원책 위원은 조강특위에서 진행하는 당협위원장 교체와 인적 쇄신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전당대회 일정을 내년 2월이 아닌 7월로 늦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2월이나 3월로 전당대회 기한을 정하는 건 코미디"라면서 "‘죽어도 2월’이라면 차라리 죽는 게 낫다"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주도의 인적 쇄신에 반발하던 친박(친박근혜)계에서는 전 위원의 이같은 입장 표명을 두고 비대위를 강하게 압박했다.

김 사무총장은 "비대위는 그동안 공포했던 내년 2월 전당대회를 비롯한 모든 일정에 어떤 변화도 있을 수 없으며, 조강특위 역시 비대위의 결정을 준수해 그 내용을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강특위 위원들도 어떤 판단을 할지 답을 들어보고 비대위에 보도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조강특위의 활동 범위와 내용·기한에 대해 분명히 얘기했다"면서 "조강특위의 활동 기한은 2월 전당대회를 기점으로 역산해 1월 중순 이전이며, 당협위원장의 재선임과 교체 여부 결정은 12월 중순으로 이 기한은 어떤 경우에도 변경 불가"라고 밝혔다. 또 조강특위의 역할은 사고 당협에 대한 재선임·교체, 새로운 조직위원장 공모이며, 이 역할을 벗어나는 것은 당헌·당규 위반이라는 점도 공식 확인했다고 전했다.

김 사무총장은 "그동안 개별적으로 (비대위의 의사를 조강특위에) 전달한 것이나 회의 석상에서 발언한 것과 달리, 비대위에서 만장일치로 확정한 내용을 사무총장인 제가 전달하고 언론에 공표한 것은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전 위원의 해촉 얘기가 나오지는 않았다"면서 전 위원이 반발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가정을 전제로 말할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도 "어제 초선의원, 오늘 재선의원들을 만날 때마다 관련한 이야기를 들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 "전 위원을 비롯한 조강특위 외부위원들이 전대 일정 변경 등을 고집할지는 대답을 들어봐야 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의원총회를 거치는 사안을 제외하면 당의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비대위에 당에 관한 거의 모든 사안에 대해 권한이 있다"면서 "조강특위에 대한 임면권도 비대위원장이 독단적으로 행사할 수 있지만, 그런 것은 논의할 때가 아니라서 (김 사무총장에게) 이야기하지 말라고 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조선일보 구독이벤트

오늘의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