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계엄령 문건' 청문회 연다

이슬기 기자
입력 2018.11.08 10:56
8일 오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열린 현안논의 관련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참석자들이 함께 손을 잡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연합뉴스
여야가 박근혜 정부의 ‘탄핵 기각 시 실행’ 내용이 반영된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청문회를 실시키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8일 국회에서 만나 이같은 내용을 합의했다고 김성태 원내대표는 밝혔다. 이번 국정조사는 해당 사건의 소관 상임위인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개최한다.

앞서 여야는 지난 7월 기무사의 계엄문건 작성에 대해 국방부 특별수사단과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 이후 국방위 협의를 거쳐 청문회를 열기로 의견을 모았다.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이 구성한 여야정 상설협의체의 합의 내용을 이행키 위해 실무 합의에도 돌입했다.

홍 원내대표는 "지난번 합의한 내용이 굉장히 중요하고 내용도 많고 복잡하기 때문에 가능한 이번 정기국회 중에 처리할 수 있도록 하려면 큰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탄력근로제와 저출산 극복 관련 법안 및 예산 마련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여야정 협의체의 가장 핵심적 틀인 탄력근로제와 저출산 극복 법안, 예산을 뒷받침해서 가장 빨리 합의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교섭단체 간 정책위의장과 원내수석부대표를 중심으로 상설협의체를 구성키로 합의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여야정 협의체에서 합의한 내용이 12월까지 다 현실화되고 입법 및 제도화되도록 예산도 뒷받침하는 작업을 하기로 했다"며 "원내 상설협의체를 만들어 매일 협상해나갈 생각"이라고 했다.

네이버구독하기

오늘의 정보